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의원들 내치고 10분간 독대…안철수-유승민 통합 시동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의원들 내치고 10분간 독대…안철수-유승민 통합 시동

    安-劉 "통합시 손실 예상…극복하고 통합 문 열자"

    바른정당 유승민 신임 대표가 14일 오후 국회 국민의당을 찾아 안철수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신임 대표 자격으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예방한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는 14일 "국민의당과 많은 부분에서 생각이 일치한다"며 통합 논의에 불을 당겼다.

    이날 오후 안 대표를 만난 유 대표는 "김동철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들으면서 안보와 경제, 민생과 한국정치 개혁에 대해 생각이 많이 일치한다고 생각했다"며 "바른정당이 국민의당과 협력할 부분이 굉장히 넓다고 생각했다"며 공감대를 나타냈다.

    안 대표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기득권 정치를 깨고 새로운 정치를 하기 위해 만들어진 정당"이라며 "개혁의 파트너로서 할 수 있는 여러가지 일에 대해 깊은 논의와 협력을 시작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안 대표와 유 대표는 30여분간 만남을 가졌다. 마지막엔 배석했던 의원들을 내보내고 10여분간 독대했다.

    이 자리에서는 통합 과정에서 예상되는 어려움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 핵심 관계자는 CBS 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안 대표와 유 대표가 통합을 실제로 진행했을 때 겪게 될 진통과 손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고 있다"며 "내홍이 예상되지만 이를 극복하고 통합의 문이 열렸으면 좋겠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원내교섭단체가 무너진 바른정당의 경우처럼, 국민의당 역시 통합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경우 호남 중진들의 거센 반발과 탈당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실제 원내사령탑인 김동철 원내대표는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에 아직은 때가 아니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호남 중진 의원들의 반발도 거세다. 박지원 전 대표는 유승민 대표에게 "YS식 3당 통합 제의를 국민의당에 안 해주시길 바란다"며 노골적으로 통합 논의에 거부감을 드러냈다.

    이에 따라 안 대표와 유 대표측은 우선 예산 정국에서 내년도 정부예산과 정책에서 합을 맞춰보는 '테스트 기간'을 거칠 계획이다.

    예산안 공조를 시험대 삼아 두 당이 진정한 야당의 면모를 보여주면서 통합의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것.

    안 대표 측근은 "통합 반대에 대한 이탈을 최소화하고 양당이 제대로 된 정책적 대안을 내놓을 것"이라며 "예산안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뒤 양당 합동 의총 등 통합을 위한 밑그림을 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