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자금세탁 혐의' e스포츠협회 간부 2명 긴급체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법조

    '자금세탁 혐의' e스포츠협회 간부 2명 긴급체포

    전병헌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윤창원기자
    롯데홈쇼핑이 한국e스포츠협회에 후원한 돈 가운데 일부를 횡령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해당 협회 간부 2명을 14일 긴급체포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협회 자금 유용, 자금세탁, 허위급여지급 등 혐의로 한국e스포츠협회 사무총장(회장 직무대행) A씨 등 협회 간부 2명을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전날 이들을 비공개 소환해 전병헌 정무수석과 윤모 전 비서관 등에게 롯데홈쇼핑 후원금 3억원 가운데 일부를 전달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전 수석이 국회의원이던 시절 비서관으로 근무한 윤씨 등 3명은 지난 10일 새벽 구속됐다.

    검찰은 이들에게 업무상 횡령 및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여기에 윤씨에 대해서는 특가법상 제3자 뇌물수수 혐의를 추가했다.

    윤씨 등은 2015년 7월쯤 롯데홈쇼핑이 e스포츠협회에 후원한 3억원 가운데 1억1000만원을 용역회사와 가장 거래를 한 것처럼 꾸미는 등 수법으로 자금을 세탁해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