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용진 "전병헌 수석, 현명한 정치적 판단 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박용진 "전병헌 수석, 현명한 정치적 판단 해야"

    "현직 신분으로 구속되면 정부여당에 엄청난 부담"

    전병헌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15일 롯데홈표핑 재승인 로비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해 "현명한 정치적 판단을 하실 것"이라며 사퇴를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전 정부에서 청와대 고위 관계자들이 현직 신분으로 검찰청에 갔던 전례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변인 시절 원내대표로 모셨던 전 수석의 무고함을 저는 믿는다"면서도 "검찰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하게 될 경우 현직으로 소환을 갈 것이냐"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이나 정부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서라도 전 수석이 소환이 된다고 하면 현명한 정치적 판단을 할 거라 믿는다"고 사퇴를 촉구했다.

    이르면 이번주, 늦어도 다음주에 검찰 소환이 전망되고 있는 상황에서 현직 신분으로 소환될 경우 정부여당에 큰 부담이 될 거라는 점도 강조했다.

    박 의원은 "현직 신분으로 구속이 되거나 혐의가 확인되면 대통령과 정부에 엄청난 부담이 될 것"이라며 "이리 되든 저리 되든 전병헌 수석이 무고함을 확실하게 하기 위해서 정치적 판단을 하실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의 차명계좌 문제를 다루기 위한 태스크포스를 출범시켰다.

    이번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건희 차명계좌 문제를 제기한 박 의원은 TF 간사를 맡아 이건희 회장의 차명계좌와 관련한 과세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박 의원은 "남의 이름으로 관리하고 있었다고 하더라도 가상의 인물만 아니면 괜찮다는 게 금융실명제의 문제"라며 "대기업이나 다스, 최순실의 숨겨놓은 재산이 알려지더라도 금융실명법에 따라서는 아무 제재를 가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자기 재산 세금 회피해 남의 이름으로 심어놓고 이건희 회장 비서 이름으로 금융계좌를 개설하는 건 말도 안 된다"며 "계좌 명의가 살아있는 사람 것이 맞으면 된다는 식의 문제의식에 대해 금융위도 제 의견이 맞다고 확인을 해 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차명계좌에 대한 세금을 부과할 수 있는 공소시효가 보통은 5년"이라며 "부정한 방법으로 차명계좌를 유지할 경우 제척기간이 10년으로 늘어나는 만큼 2008년에 확인된 차명계좌 1199개 모두에 대해 세금을 부과를 하는 게 맞다"며 국세청의 역할을 강조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