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대구

    대구시, 고액 상습 체납자 230명 공개

    대구시는 1천만 원 이상 지방세 고액 상습 체납자 230명의 인적사항과 체납액 등을 시와 구군 홈페이지에 공개했다고 15일 밝혔다.

    개인은 180명으로 59억 원(69.2%)을 체납했다.

    법인은 50개로 26억 원(30.8%)을 납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액별로는 3천만 원 이하 체납자가 159명으로 전체의 69.1%에 이른다.

    체납액은 29억 원으로 전체 체납액의 33.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체납자의 주요 업종을 보면 도·소매업 73명(31.8%), 제조업 45명(19.6%), 건설·건축업 29명(12.6%), 부동산업 27명(11.7%), 서비스업 15명(6.5%) 순이다.

    개인 체납자의 연령별 분포는 50대∼60대가 63명(35.0%)으로 가장 많았고, 40대∼50대는 40명(22.2%), 60대∼70대는 39명(21.7%)으로 나타났다.

    정영준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은 "성실한 납세자가 상대적 상실감을 느끼지 않도록 고액 상습 체납자에 대해서는 명단 공개에 그치지 않고 출국 금지 요청, 신용정보 제공, 관허사업 제한 등 행정 제재와 함께 재산 은닉 여부를 파악해 체납 처분을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