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철수 "文정부 교육개혁 뒷전, 근본적 변화 필요"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안철수 "文정부 교육개혁 뒷전, 근본적 변화 필요"

    김동철 "MB 당장 소환해 조사해야, 적폐청산의 완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5일 "대한민국 교육시스템은 이미 유통기한이 지났다"면서 "초·중·고 12년 내내 입시 준비만 하는 현행 체제를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를 향해 "교육개혁이 뒷전"이라며 "아직도 국가교육회의를 출범시키지 못했고, 4차산업혁명위원회 정부 위원에는 교육부 장관이 빠졌다"고 지적했다.

    특히 "창의·적성·인성교육이 가능하고, 사교육을 줄일 수 있는 근본적 변화가 필요하다"면서 "학교를 졸업한 중·장·노년층 교육을 국가에서 책임지는 평생 교육체계를 확립해야 급속한 일자리 환경 변화에 대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수험생들을 향해서는 "인생 선배로서 힘내라는 말을 드리고 싶다"면서 "노력이 합당하게 보상받는 나라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동철 원내대표는 회의에서 "검찰이 적폐의 뿌리요, 총본산 격인 이명박 전 대통령을 당장 소환해서 적극 조사해야 한다. 이것이 적폐청산의 완결"이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두 정권 때 국가 최고정보기관들은 본연 임무를 상실한 채 권력의 손아귀에서 만신창이가 됐다"며 "그러나 이 전 대통령과 자유한국당은 아무런 책임이 없다는 듯 오히려 큰소리를 치면서 적폐청산에 저항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들이 할 일은 보수세력 결집과 선동이 아니라 국민이 용서할 때까지 석고대죄하고 반성하고 사과하는 것"이라며 "검찰은 천인공노할 범죄를 명명백백히 밝히고 법정 최고형으로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인사청문회 진행 중에 주요 상임위 야당 간사 의원에게 인사를 한다면서 연락처를 수집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마치 장관이 다 된 것처럼 행세한다고 해서 '어장홍'(어차피 장관은 홍종학)이라는 말까지 나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는 인사 실패와 협치 부족의 책임을 국민의당에 떠넘길 게 아니라 홍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야당에 인사 협치를 하는 것이 순리"라며 "민주당은 지난 6개월간 침묵으로 일관하며 책임을 망각하고 있다. 여당이 (청와대에) 건강한 비판 목소리를 내야 문재인 정권이 성공할 수 있다"고 충고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