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주항공, 베트남 노선 집중 확대…나트랑, 호찌민 잇딴 취항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기업/산업

    제주항공, 베트남 노선 집중 확대…나트랑, 호찌민 잇딴 취항

    현재 취항 중인 하노이·다낭 이어 베트남에만 4개 도시 취항

    (사진=제주항공 제공)
    제주항공(대표이사 최규남)이 베트남의 주요 도시에 신규노선을 잇달아 취항한다.

    제주항공은 인천~나트랑 노선을 다음달 26일부터 정기노선으로 주5회 일정으로 재운항한다고 15일 밝혔다. 또한 베트남 최대도시인 호찌민에도 다음달 27일부터 인천에서 매일 운항할 계획이다.

    제주항공은 현재 인천~하노이(주7회), 인천~다낭(주14회) 노선을 운항하고 있어 이번에 호찌민과 나트랑을 신규취항 및 복항을 완료하면 베트남 4개 도시에 주33회 운항하게 된다.

    제주항공의 이같은 베트남 노선에 대한 집중 확대는 양국간 인적교류 확대가 바탕이 됐다.

    베트남관광청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9월말까지 베트남을 방문한 우리나라 국민은 171만4300여명으로 지난해 대비 5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를 찾는 베트남 국민도 증가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가 집계한 올해 9월말까지 우리나라를 방문한 베트남 국민은 23만3500여명으로 지난해 대비 28.6% 늘었다.

    제주항공 분석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베트남 방문은 기존에 하노이와 호찌민 등 주요 도시에 집중된 것에 이어 최근에는 다낭과 나트랑 등 신규 휴양지를 중심으로 방문수요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베트남 국민은 경제성장에 따른 해외여행 수요 증가가 한류와 맞물리며 한국여행이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이처럼 양국 간 인적교류의 성장속도가 빨라지면서 베트남을 동남아시아 시장 확대를 위한 교두보 삼는다는 전략이다. 7개 도시, 12개 노선에 취항하며 시장 지배력을 크게 키운 일본에 이어 하노이, 호찌민, 다낭, 나트랑 등 4개 도시를 거점으로 파이를 키우겠다는 방안이다.

    이를 위해 제주항공은 한류스타를 활용한 현지에서의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은 물론 해외 현지 의료봉사활동, 베트남 출신 다문화가정 고향방문 지원사업 등 수 년째 이어오고 있는 활동과 접목시킨다는 계획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최근 베트남은 여행지로서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기업의 진출 등 비즈니스에서 매우 중요한 파트너가 됐다"며 "두 나라 사이의 교류 확대에 맞춰 소비자 편익을 위한 추가노선 개발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