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기업/산업

    현대차 "울산공장 지진 피해 없이 정상 조업"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15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과 관련해 울산 공장은 별다른 피해 없이 정상 조업중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오늘 포항 지진과 관련해, 다행히 울산 공장은 피해 없이 공장이 정상 가동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9월 12일 경북 경주에서 규모 5.8의 강진이 발생했을 때 현대차 울산공장은 안전을 위해 12일 오후와 13일 오전 두 차례 공장 가동을 중단한 바 있다.

    지난해 경주 지진 발생 후 현대차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지진대응 매뉴얼 마련에 나섰다.

    한편 이날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부산, 울산은 물론 서울과 경기 등지에서까지 흔들림이 감지됐고, 포항에서는 건물 일부가 부서지고 주차된 자동차가 파괴되는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