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법조

    '국정원 댓글수사 방해' 前 국정원 간부들 기소

    (사진=자료사진)
    2013년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수사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 당시 국정원 간부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은 국정원법 위반 및 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김진홍 전 심리전단장과 문정욱 전 국익정보국장을 구속기소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들은 2013년 4월 당시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에 맞설 '현안TF'를 꾸린 뒤, 압수수색에 대비해 위장 사무실을 마련하고, 수사·재판 과정에서 직원들에게 증거삭제와 허위진술을 지시한 혐의 등을 받는다.

    여기에 문 전 국장은 대기업들이 보수단체에 약 10억원을 지원하도록 직권을 남용한 '화이트리스트' 혐의로도 기소됐다.

    앞서 지난 7일에는 같은 혐의를 받는 장호중 전 부산지검장, 이제영 대전고검 검사, 서천호 전 국정원 2차장, 고일현 전 국정원 종합분석국장 등 4명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