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기업/산업

    벤츠, 강남에 세계 최초 '디지털 쇼룸' 문 열어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세계 최초의 메르세데스-벤츠 디지털 쇼룸인 청담 전시장을 서울 강남구에 오픈했다고 15일 밝혔다.

    새롭게 문을 연 청담 전시장은 연면적 2,659㎡(804평) 규모로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 총 14대의 차량 전시가 가능하며, 실제 차량 없이도 거의 모든 라인업과 선택사항을 고객이 원하는 대로 최첨단 디지털 기술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전시장 2층과 3층에는 각각 '메르세데스-AMG 퍼포먼스 센터' 와 '메르세데스-마이바흐 & S-Class 전용 전시장'을 마련해 최근 수요와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프리미엄 차종에 특화된 VIP 서비스를 제공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대표이사 사장은 "최신 트렌드와 기술 변화에 민감한 한국 고객들의 취향을 반영해 세계 최초의 메르세데스-벤츠 디지털 쇼룸을 국내에 가장 먼저 소개하게 돼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한국 소비자들과 소통하며, 메르세데스-벤츠만의 차별화된 경험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문을 연 청담 전시장은 메르세데스-벤츠 최초로 새로운 컨셉의 인테리어 디자인이 적용된 디지털 쇼룸으로, 다른 국가들에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이날 문을 연 청담 디지털 전시장을 포함해 현재 전국 총 47개의 공식 전시장 및 53개의 공식 서비스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말까지 50개의 공식 전시장, 55개의 공식 서비스센터를 갖출 예정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