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원 농수산물도매시장, 친환경 유통매장으로 재탄생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수도권

    수원 농수산물도매시장, 친환경 유통매장으로 재탄생

    첨단 물류시설로 2020년 5월 완공

    수원 농수산물도매시장 조감도(사진=수원시 제공)
    수원 농수산물도매시장이 2020년까지 첨단 물류시스템과 친환경 설비를 갖춘 현대식 농수산물 유통매장으로 재탄생한다.

    수원시는 28일 농수산물도매시장 인근 임시대체부지(권선동 1234-1번지)에서 농수산물도매시장 현대화 사업 기공식을 가졌다.

    이번 농수산물도매시장 현대화 사업에는 국비 318억 원, 도비 95억 원, 시비 224억 원, 국고융자 424억 원 등 1061억 원이 투입된다.

    공사는 오는 2020년 5월까지 약 30개월 동안 진행된다.

    시는 이번 공사를 전면 철거·재시공 방식이 아닌 '롤링방식' 즉 단계별 순환 재개발 방식으로 추진한다.

    공사기간에도 농수산물도매시장이 정상 운영되도록 하기 위해서다.

    시가 농수산물시장 인근에 마련한 임시대체부지(1만 1517㎡)에서 점포 일부가 영업을 하는 동안 기존 건물을 부분적으로 철거·재시공하고, 점포들이 순차적으로 완공된 도매시장 건물에 입주하는 방식을 택한 것이다.

    새 농수산물도매시장은 기존 부지(5만 6,925㎡)보다 2015㎡ 늘어난 5만 8940㎡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기존 지하 1층, 지상 2층)로 건설된다.

    건물 연면적 또한 4만 9894㎡로 기존 2만 1698㎡에 비해 두 배 이상으로 늘어난다.

    이번 현대화 사업의 특징은 물류환경 개선과 복잡한 점포구조 정비, 친환경 설비 도입으로 요약된다.

    새 농수산물도매시장에는 제품 신선도 유지를 위한 저온 경매장 등 저온 유통시스템이 설치된다.

    또 지게차 등 각종 물류 설비가 전동설비로 바뀌고, 제품 반입·반출 동선이 일방향으로 정리돼 신속한 물류 처리가 가능해진다.

    기존에 10개 동으로 세분화돼 혼잡하던 내부 구조는 채소, 과일, 수산, 직판장, 기타물류 등 5개 동으로 개편되고, 중도매인 점포는 유형별로 분류·배치돼 이용자의 편의성이 높아진다.

    각종 친환경 설비도 도입된다. 전기 등 도매시장에서 사용하는 에너지의 21% 이상을 지열,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로 충당한다.

    특히 농수산물도매시장 인근의 고질적인 악취 민원 최소화를 위해 폐수와 쓰레기 처리시설이 지하화된다.

    기공식에서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번 현대화사업으로 수원 농수산물도매시장이 지역경제의 새로운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일자리 창출, 농식품 산업발전 등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수원 농수산물도매시장은 지난 1993년 개장 이래 경기 서남부권역 농수산물 유통의 거점 역할을 해왔으나, 2000년대 중반부터 시설 노후화에 따른 이용객 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