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 총리 "세월호 방해·가상통화 대책 유출 용납 못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행정(총리실)

    이 총리 "세월호 방해·가상통화 대책 유출 용납 못해"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자료사진)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해양수산부 직원들의 세월호 침몰 진상조사 방해와 가상통화 정부 대책 문건의 사전 유출에 대해 "용납될 수 없다"며 "반드시 밝혀내서 엄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0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 두 가지 사고의 공통점은 공직자들이 온당하지 못한 외부세력과 내통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아직도 공직사회 내부에 있다는 것은 매우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안건에 대한 설명에 앞서 "해양수산부 직원들이 세월호 침몰 진상조사를 방해한 흔적이 있다는 것이 조사 결과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13일)는 가상통화를 정부가 어떻게 대처하려고 하는가에 관한 최종 발표가 나오기 최소한 2시간 40분 전에 보도자료 초안이 유출된 사고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전날 오전 10시부터 11시 30분까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가상통화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한 뒤 대책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오후 2시 36분쯤 출입기자들에게 이메일로 발송했다.

    그러나 오전 11시 57분쯤 가상화폐 온라인커뮤니티에는 '긴급회의 결과라고 합니다'라는 제목으로 대책회의 보도자료 초안을 찍은 사진이 올라와 사전 유출 파문이 일었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12일 "박근혜정부 때 해양수산부 공무원들이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활동을 조직적으로 방해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고 밝힌 바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