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무조정실 "비트코인 대책 자료, 관세청 사무관이 유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행정(총리실)

    국무조정실 "비트코인 대책 자료, 관세청 사무관이 유출"

    (사진=자료사진)
    지난 13일 오후 정부가 발표한 가상통화 정부 대책 문건이 정부의 공식 발표 약 3시간 전 비트코인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올라간 일이 발생한 것은 관세청 사무관이 카카오톡을 통해 유출했기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국무조정실은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관세청 사무관이 사전에 단체 카카오톡 방에 정보를 유출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3일 국무조정실은 오전 회의를 마치고 오후 2시 30분쯤 대책을 담은 보도자료를 이메일로 보냈다.

    그러나 메일을 보내기도 전인 11~12시 사이 국무조정실 명의의 보도자료 전체 분량 4쪽의 사진 이미지가 증권가 등에 돌았다. 이는 정식 배포 자료가 아니라 초안으로 확인됐다.

    한 인터넷 커뮤니티의 '비트코인 갤러리'에 "회의 언론보도 기사 퍼왔다… 믿거나 말거나"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 글에는 카카오톡을 통해 퍼진 4장의 사진 중 2장의 사진이 첨부돼 있었다.

    지난 14일 이낙연 국무총리는 "어제(13일)는 가상통화에 대해 정부가 어떻게 대처하려고 하는가에 관한 최종 발표가 나오기 최소한 2시간 40분 전에 보도자료의 초안이 유출된 사고가 있었다"면서 "공직자들이 온당하지 못한 외부세력과 내통하고 있다.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