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 총리, 이대병원 신생아 사망 "정부 책임 없다고 할 수 없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행정(총리실)

    이 총리, 이대병원 신생아 사망 "정부 책임 없다고 할 수 없다"

    뉴스듣기

    "원인 규명·재발 방지 대책 마련" 지시

    이낙연 총리 (사진=총리실 제공/자료사진)
    이낙연 국무총리는 18일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과 관련해 "신생아 혈액에서 세균검출이 의심되는 상황으로 관련 조사를 진행 중이라는 보고를 받았다"며, "보건당국과 경찰에서는 철저한 역학조사와 수사를 통해 정확한 원인규명을 신속히 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간부회의에서 "엊그제 밤, 이제 막 태어난 새 생명들이 부모의 품에 제대로 안겨보기도 전에 숨지는, 발생해서는 안 될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며, "희생된 아이의 부모님들께 무어라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 좋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보건당국에서는 감염병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사 중"이라며, "신생아, 그것도 더구나 미숙아들을 돌보는 곳에서는 최고의 주의와 위생환경을 유지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특히 "민간병원에서 발생한 일이지만 정부가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없다"며, "보건당국의 역학조사와 경찰의 수사결과가 최종적으로 나오면 관계기관에서는 그에 따른 후속조치를 엄정하고 철저하게 시행하는 한편, 이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하며 다시는 이러한 있어서는 안될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재발방치대책도 마련 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여태까지 국내에서 유례가 없는 사고이기는 하나, 국민들과 임산부들의 우려가 매우 크신 사안인 만큼 보건당국의 최종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이라도 병원들과 협조하여 전국의 신생아 중환자실의 안전관리 상황에 문제가 없는지 신속하고 철저하게 점검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