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터넷진흥원, 가상통화 거래소 사이버보안 지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컴퓨터/인터넷

    인터넷진흥원, 가상통화 거래소 사이버보안 지원

    뉴스듣기

    (사진=자료사진)
    한국인터넷진흥원은 가상통화 거래소가 스스로 사이버 보안 체계를 구축·운영할 수 있도록 가상통화 거래소에 대해 사이버 보안 전문역량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최근 거래소에 대한 점검결과 조사대상 10개 사업자 대부분이 접근통제장치 설치·운영, 개인정보의 암호화 조치 등의 관리적·기술적 보안조치가 전반적으로 미흡한 것 나타났다. 대부분의 거래소가 제대로 된 보안체계를 갖출 여력도 없이 급격히 거래규모가 성장해 해커의 공격위협에 노출되어 있는 상황이다.

    이에 인터넷진흥원은 거래소를 대상으로 한 사이버공격에 대비해 거래소가 제공하는 서비스 전반에 대한 취약점 점검을 실시하고, 홈페이지 취약점 점검 도구를 무료 배포해 점검토록 할 예정이다.

    또한 디도스 등 대규모 사이버공격 발생 시 정상적인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사이버대피소에 사전 가입하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특히 보안취약점을 사전에 발견해 조치할 수 있도록 가상통화 거래소로 취약점 신고 포상제 공동 운영사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거래소에서 처리 중인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지원도 확대할 계획이다. 거래소 맞춤형 개인정보보호 자율점검표를 개발해 보급하고, 개인정보보호 컨설팅·교육 등을 통해 자율 점검토록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거래소의 개인정보 유출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온라인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을 대상으로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을 준수했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발견된 미비점이 개선되었는지 현장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 의무대상자로 안내받은 거래소에 대해 인터넷진흥원은 인증상담, 가이드 제공, 정보보호 관리체계 구축·운영 온라인 교육 등을 지원하고, 인증 추진을 통해 거래소 스스로 정보보호 대응 능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 김석환 원장은 "거래소가 인터넷진흥원의 보안 취약점에 대한 지적과 개선권고를 받아들여 적시에 개선하였다면 이번 보안사고 등의 사태를 예방하는데 도움이 되었을 것"이라며, "추가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사전 동의와 단순 권고의 방식이 아닌 법적 근거에 의한 실효적인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현행 제도의 정비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