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 총리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성장 계속해야 한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행정(총리실)

    이 총리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성장 계속해야 한다"

    뉴스듣기

    이 총리, 대한상의 회장단 오찬 간담회 개최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자료사진)
    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 "국민 1인당 소득 3만 달러에 안주헤서는 안되며 성장을 계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총리공관에서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단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국민 1인당 소득이 2만 9,500달러 정도 된다"며 "환율이 그대로 유지된다면 내년 봄 쯤 3만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우리 국민들 상공회의소를 포함한 경제계에는 3만 달러 시대가 주는 과제도 있다"며 "성장을 계속하려면 혁신성장, 신산업의 육성, 규제의 완화 이런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3만 달러를 실감하지 못하는 국민들이 많이 있고 오히려 더 가난해졌다고 생각하는 국민도 있다"며 "이 문제도 외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 중심 경제, 소득 주도 성장도 계속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그 중에는 임금이 올라가야 한다, 임금의 격차를 줄여야 한다, 노동 시간을 단축해야 한다는 것이 포함되지 않을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그것이 우리 사용자와 경영자, 중소기업을 포함한 경제계에 큰 짐이 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그대로 놔두고 가기도 어려운 문제라는 것을 공감할 것"이라며 "이런 것을 지혜롭게 해결해 연착륙 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과거로부터 누적된 잘못된 제도, 관행을 3만 달러 시대에 맞게 고쳐가야 하고 국민들의 의식이나 관행 또한 바뀌어야 한다"며 "거기에 넓은 의미의 적폐청산도 있다"고 밝혔다.

    또 "그런 과제들을 상공회의소와 정부가 함께 풀어 갔으면 한다'며 "특히 상공회의소의 역할이 커져왔고 앞으로 더욱 빨리 커져갈 것 같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지속적인 성장, 성장의 과실을 실감할 수 있게 하는 일을 하는데 상공회의소는 정부의 둘도 없는 동반자"라며 "그것을 부정하거나 경시하는 사람은 세상을 잘 모르는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