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날씨/환경

    '매우 추운' 크리스마스…밤에 눈 날릴 수도

    크리스마스인 25일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매우 춥고 밤에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중부지방은 밤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며 "서울, 경기, 충남은 밤에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수은주는 서울 -3.7도, 인천 -3.2도, 수원 -3.2도, 춘천 -2.1도, 강릉 1.2도, 청주 -1.3도, 대전 -0.8도, 전주 0.7도, 광주 3도, 제주 6.9도, 대구 1.7도, 부산 2.3도, 울산 2.6도, 창원 2.7도 등을 가리키고 있다.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낮 최고기온은 전날보다 큰 폭으로 내려 영하 3도∼영상 7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기온은 26일 일시적으로 올랐다가 오후부터 다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떨어질 전망이다.

    공기는 비교적 깨끗하겠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날 미세먼지 농도가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4m, 남해 앞바다 0.5∼3m, 동해 앞바다 1.5∼4m로 일겠다.

    현재 대부분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 중이다.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