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납품업체 판매수수료 1위 CJ오쇼핑…백화점 1위는 동아百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생활경제

    납품업체 판매수수료 1위 CJ오쇼핑…백화점 1위는 동아百

    유통업체별 수수료, TV홈쇼핑>백화점>대형마트>온라인몰 順

    공정위 (사진=자료사진)
    유통업계 가운데 TV홈쇼핑 납품업체의 판매수수료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가 27일 발표한 '2017년 백화점·TV홈쇼핑·대형마트·온라인몰 분야 판매수수료율 조사 결과'에서 이같이 드러났다.

    납품업체의 판매수수료는 TV홈쇼핑이 28.4%로 가장 많고, 백화점 22%, 대형마트 21.9%, 온라인몰 11.6%으로 나타났다.

    TV홈쇼핑 가운데서는 CJ오쇼핑이 32.5%로 가장 많고, NS홈쇼핑 32.5%, 롯데홈쇼핑 31.3%, 현대홈쇼핑 30.4%, GS홈쇼핑 28.3%, 아임홈쇼핑 21.2%, 홈앤홈쇼핑 19.5%로 집계됐다.

    (자료=공정위 제공)
    TV홈쇼핑 납품업체의 판매수수료율은 지난해에 비해 0.6%p 증가했고 기타 판촉비와 사은품 등의 부담은 평균 3,960만 원이 증가했다.

    특히 현대홈쇼핑의 경우 사은품제공 등을 확대하면서 지난해 납품업체의 기타 판촉비 부담액이 2억 2,8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백화점 납품업체의 판매수수료율은 동아백화점이 23.4%로 가장 많고, 롯데백화점 23.0%, NC백화점 21.7%, 현대백화점 21.4%, A백화점 21.2%, 신세계백화점 21.1%, 갤러리아백화점 20.5%로 나타났다.

    백화점의 경우 중소기업에 대한 수수료율이 대기업에 비해 2.0%p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대형마트 납품업체의 판매수수료율은 이마트가 22.9%로 가장 많고, 홈플러스 21.5%, 롯데마트 20.9%순이다.

    온라인몰의 판매수수료율은 티몬이 13.6%로 가장 많고, 롯데닷컴 11.5%, 위메프 10.5%로 집계됐다.

    상품군별 실질수수료는 셔츠·넥타이(백화점 30.1%, 온라인몰 19.1%), 란제리·모피(대형마트 32.1%, 온라인몰 15.8%)는 높고 대형가전(온라인몰 5.8%, 백화점 11.6%), 디지털기기(백화점 9.0%, 대형마트 12.3%) 등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TV홈쇼핑의 건강식품 수수료율은 34.2%에 달해 조사대상 4개 업태의 판매상품군 중 가장 높았다.

    공정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투명하고 합리적인 판매수수료 협상을 유도하고 자료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판매수수료 조사·공개 제도의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