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하철 와이파이 100배 향상…신산업·생활주파수 공급 계획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신/뉴미디어

    지하철 와이파이 100배 향상…신산업·생활주파수 공급 계획

    (사진=자료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3차 회의에서 '2020 신산업·생활 주파수 공급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신산업, 스마트공장, 사회인프라, 개인생활 등 4개 분야에 대한 2020년까지의 구체적인 산업‧생활 주파수 정책방향을 제시했다.

    '산업·생활 주파수'란 신산업 개발과 산업현장에서 사용하는 산업용 주파수, 그리고 가정과 사회 인프라에 활용하는 생활용 주파수를 포괄하며, 전체 주파수 이용량의 약 74%가 이에 해당한다.

    먼저 신산업 분야에서는 자율차, 무선충전, IoT, 드론 등 신산업 육성에 필요한 주파수를 공급하고, 전파규제를 완화한다.

    자율주행차의 '눈'에 해당하는 센서가 고도화된다. 운전자 개입 없는 완전자율 주행이 실현되도록 현재보다 해상도가 2배 높은 차량 충돌방지 센서용 주파수(77-81㎓)의 기술기준이 마련된다. 2020년에는 완전자율주행(운전자 개입 없이 위험상황도 자동차 스스로 회피) 상용화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자동차도 스마트폰처럼 무선 충전하는 시대가 열린다. 현재 서울대공원과 구미에서 운행 중인 무선 충전 버스에 이어, 소형 전기차도 주차 중 무선 충전이 가능하도록 주파수가 공급된다.

    화물운송용 등 중대형 무인항공기 안전운행을 위한 기반이 마련된다. 25㎏이상 중대형 무인항공기의 안전 운행을 위해서는 전파간섭 없이 조종이 가능한 신뢰성 있는 제어용 주파수와 고화질 영상을 안정적으로 송수신 할 수 있는 임무용 주파수가 필요하다. 제어용 주파수의 채널수는 4배 확대하고, 영상용 주파수는 고해상도 영상전송이 가능하도록 기술기준이 마련된다.

    특수목적용 소형 드론 안전운행을 위한 기반도 함께 마련된다. 택배, 건물․교량 안전검사, 산불감시 등에 드론 활용이 확산될 수 있도록 안전한 이용기반이 마련된다.저고도 소형 드론 제어 전용 주파수 분배로 전파간섭 없는 안전한 특수목적 드론 활용이 가능해진다.

    스마트공장 분야에서는 고효율‧초신속‧저위험 생산 환경 구현을 통한 제조 혁신에 필수적인 주파수 공급 계획을 밝혔다.

    제조시설 내 효율적 생산관리 및 보안 유지가 가능한 고신뢰 산업용 IoT 주파수가 공급된다.

    (자료=과기정통부 제공)
    인공지능(AI) 로봇이 제조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제어 및 충돌방지 주파수가 공급된다.

    전파를 활용하여 제조현장 내 유독성 위험물 관리, 자재 투입량 초정밀 조절이 가능해진다.용광로, 화학물질 등을 자동으로 측정·관리할 수 있는 레벨측정용 주파수 공급으로 산업현장 안전 확보 및 효율성 증대가 기대된다.

    전파를 활용한 초정밀 위치 측정 및 센싱으로 크레인 충돌방지가 가능해진다.크레인의 팔에 해당하는 지브, 손에 해당하는 갈고리 등에 센서를 설치하여 광대역 주파수(500㎒폭 이상)로 주변 물체를 센싱하는 기술(UWB : Ultra Wide Band)을 활용한다.

    사회인프라 분야에서는 와이파이‧교통 등 생활편의를 높이고 싱크홀 방지 등 안전을 증진하기 위한 주파수 공급을 추진한다.

    초고속 무선백홀로 지하철 내 와이파이 속도가 100배 빨라진다.

    가로등 전기 30% 절감이 가능한 스마트 조명용 주파수가 공급된다. 현재는 사람이나 차가 없어도 항상 똑같은 밝기로 가로등이 켜져 있으나, 스마트 조명용 주파수를 활용하면 사람이나 차가 없을 때는 밝기를 낮추고, 통행할 때만 밝기를 높일 수 있어 에너지가 절감된다.

    지하탐지레이다로 지하동공(싱크홀) 안전사고 예방이 가능해진다. 지진, 지하공간 활용, 지하수 개발 등에 의해 발생하는 싱크홀을 예방할 수 있도록 광대역 지표투과레이다용 주파수 공급 및 공동사용 방안이 마련된다.

    철도 무인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위한 전파 기반이 마련된다. 선·후행 열차 간격 및 진로제어 등이 가능한 열차 자동제어용 주파수가 내년에 공급된다.

    개인생활 분야에서는 무료데이터, 원격충전, 체내이식 무선의료기, 원격주차 등을 통해 국민이 생활 속에서 4차 산업혁명의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전파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초고속 고용량 무선랜을 활용하여 AR/VR/UHD 콘텐츠 등 실감형 사용자 경험(UX)을 즐길 수 있게 된다.

    스마트폰 이용 중에도 배터리 걱정 없이 원격충전이 가능해진다.수m 떨어진 충전기가 원격으로 전력을 보내면 스마트폰, TV, IoT센서가 그 전기 에너지를 수집한다.

    평행주차, 좁은 공간 주차 같은 고난이도 주차도 자동차키 버튼만 누르면 자동으로 가능해진다.

    앞으로 과기정통부는 2020년까지 주파수 공급 14건, 기술규제 완화 25건을 추진할 것이며, 이에 따라 2026년까지 약 17만명의 일자리 창출과 약 49조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