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 '회장 갑질' 미스터피자, 식자재 유통서 손뗀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생활경제

    [단독] '회장 갑질' 미스터피자, 식자재 유통서 손뗀다

    '식자재 구매 조합 설립' 서울시 중재안…본사 "로열티 두배로 올려야" 변수

    (사진=자료사진)
    식자재 유통마진을 오너 일가 친인척이 챙겨 '통행세 갑질' 논란을 빚은 미스터피자가 식자재 유통에서 아예 손을 떼는 방안이 추진된다. 이렇게 되면 미스터피자 가맹점주가 주축이 된 별도의 조합에서 식자재 유통을 맡게 된다.

    서울시는 갑질 논란 이후 막대한 피해를 본 가맹점에 대한 책임과 보상을 놓고 본사와 가맹점주가 갈등을 빚자 이런 중재안을 내놨다.

    다만 본사는 유통마진이 사라지는 점을 들어 "로열티(브랜드 사용료)를 두배로 올려달라"고 요구하고 있어 이 부분을 놓고는 아직도 의견이 갈리고 있다.

    28일 CBS노컷뉴스 취재 내용을 종합하면, 서울시 중재로 미스터피자 본사와 가맹점주협의회는 최근 수차례 만나, 식자재 구매를 별도의 조합을 설립해 맡기는 방안에 사실상 의견을 모았다.

    회장 갑질 논란이 수사로 번지면서 매출에 된서리를 맞은 가맹점주들에 대한 대책 차원이다.

    서울시가 중재한 조합 설립에 대해선 본사도 대놓고 반대하지는 못하고 있다.

    소위 '통행세'는 오너를 구속시킨 갑질 범죄의 핵심이기 때문이다.

    미스터피자 회장직을 사퇴한 정우현씨는 친인척이 운영하는 업체를 중간에 끼워 넣어 가맹점에 비싼 가격으로 치즈를 강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본사는 식자재 유통을 포기하는 대신 기존의 로열티를 두배로 올려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본사 관계자는 "식자재 유통마진이 18~20%(물류비 포함)이기 때문에 이를 다른 방식으로 전환해 본사도 적정마진을 가져갈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본사는 매출의 3%인 현행 로열티를 6%로 올려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로열티 인상이 선행돼야 식자재 유통을 포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서울시는 아직 조합 방식을 실험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일정기간 운영 후에 적정한 로열티를 산정하자며 본사를 설득하고 있다.

    이에 맞춰 가맹점주협의회는 조합 설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협의회 관계자는 "조합설립을 위한 정관을 조만간 마무리하면 조합 설립 등록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시기는 이르면 내년 1월쯤으로 예상된다.

    조합은 매장별로 1계좌의 지분을 갖는 방식이며, 본사도 직영점도 숫자만큼 지분을 갖게 된다.

    하지만 직영점은 20여개로 280여개 되는 가맹점보다 훨씬 적어 주도권은 가맹점주들에게 넘어가게 된다.

    이런 방식은 오너가 제왕처럼, 가맹점만 확보되면 앉아서 통행세와 로열티를 챙기는 불합리한 구조를 깨는 선진형 프랜차이즈 모델로 꼽힌다.

    우리나라 프랜차이즈는 식자재 유통마진을 과다하게 챙기는 본사의 갑질이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한편, 재판에 넘겨진 정 전 회장에 대해 검찰은 최근 징역 9년을 구형했다.

    그는 통행세 갑질 뿐 아니라 탈퇴한 가맹점을 표적으로 한 '보복 출점'을 해 피해자가 사망한 의혹도 받았다.

    정 전 회장은 또 총 91억 7천만원의 회사돈을 횡령하고, MP그룹과 자신이 지배하는 비상장사에 64억 6천만원의 손해를 떠넘긴 것으로 조사됐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