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IT/과학 일반

    새해 갤럭시·아이폰 '듀얼 심' 대결 성사되나

    삼성 갤S9·갤노트9 출시 확실…애플은 내년 첫 발매 유력

    세계 스마트폰업계의 양강인 삼성전자와 애플이 2018년에 플래그십 단말기끼리 '듀얼 심 대결'을 벌이게 될지 주목된다.

    듀얼 심 폰은 심(SIM·가입자식별모듈)을 두 개 꽂아 쓸 수 있는 휴대전화기로, 중국, 인도, 유럽 등에서 인기가 높다. 전화기 한 대로 업무용 전화와 개인용 전화를 구분해서 사용할 수 있으며, 해외 로밍을 할 때도 본국 전화와 현지 전화를 번갈아 쓸 수 있다. 또 국내에서도 한 통신사는 음성 위주, 다른 통신사는 데이터 위주 등으로 유리한 요금제를 골라서 쓸 수 있다.

    31일 정보통신기술(ICT)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내년 봄 갤럭시S9과 가을 갤럭시노트9의 듀얼 심 모델을 각각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피처폰 시대부터 최근 갤럭시노트8에 이르기까지 주요 기종의 듀얼 심 버전을 꾸준히 출시해 왔다. 다만 우리나라, 미국, 일본 등에서는 정식으로 출시하지 않고 유럽, 러시아, 호주, 남아메리카와 아시아 일부 국가 등에만 이런 모델을 선별적으로 낸다.

    애플 역시 올해 듀얼 심 아이폰을 처음으로 내놓을 것으로 관측된다.

    애플 신제품 로드맵을 정확히 예측해 온 것으로 유명한 대만 KGI증권의 애널리스트 궈밍치는 내년 하반기에 발표될 아이폰 기종 중 최소한 하나는 듀얼 심 모델이 있을 것이라는 보고 있다.

    그는 지난달 하순 고객들에게 보낸 보고서에서 이런 전망을 밝히면서 차세대 아이폰은 양쪽 심 모두 LTE 연결을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와 애플이 내년에 내놓는 듀얼심 폰의 특징은 심 두 개를 한꺼번에 LTE로 쓸 수 있는 '듀얼 심 듀얼 VoLTE 폰'이 될 것이라는 점이다. 이는 퀄컴, 미디어텍, 스프레드트럼 등이 이런 기능을 지원하는 칩을 올해 잇따라 내놓았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나온 듀얼 심 폰은 심 두 개를 한꺼번에 LTE로 쓸 수는 없고 하나를 LTE로 쓰면 나머지 하나는 3G나 2G로 써야 한다.

    이런 듀얼 심 폰이 한국에 발매된다면 한 단말기로 서로 다른 이동통신사의 서비스를 함께 이용할 수 있어 알뜰폰 활성화와 단말기 자급제 활성화 등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

    다만 전례로 보아 우리나라에서는 정식으로 발매되지 않을 공산이 크므로 소비자들이 듀얼 심 폰을 사용하고 싶다면 해외여행 길에 사 오거나 인터넷으로 구매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