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정민 원안위원장 "국민 눈높이 소통과 신뢰 구축 노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일반

    강정민 원안위원장 "국민 눈높이 소통과 신뢰 구축 노력"

    뉴스듣기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장이 2일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강정민 신임 원자력안전위원장은 "국민의 눈높이에서 소통하고 신뢰를 쌓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 위원장은 2일 취임사에서 "원안위는 2011년 후쿠시마 사고를 계기로 출범된 이후 지난 6년 간 언제나 '신뢰'의 문제에 직면해 있었다. '한수원의 대변인' 또는 '방패막이'라는 비난. 원자력안전이라는 국민의 생활과 밀착된 중요한 문제에 너무 안이하게 대응한다는 책망을 한번쯤 경험해보셨을 것이다"며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한 원안위의 역할이 무엇인지 질문을 던졌다.

    그러면서 "규제기관은 국민의 눈높이에서 현재 기준이 충분한지 고민해야 하고, 안전하면 안전한 현황을 미흡한 부분이 있다면 더 명확히 분석하여 국민들이 원하는 방식과 깊이로 알려야 한다"며 "사업자의 계획이 선행하지 않더라도 안전 측면에서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하는 등 새로운 역할을 맡아야 한다"고 말했다.

    강 위원장은 이어 "정책결정의 수직적 체계가 지니는 소통 부재와 획일성을 극복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정책수요자들이 원하는 바가 무엇인지를 찾기 위해 소통하고, 이해관계자들이 정책결정과정이나 문제해결과정에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구조화하는 방안을 찾아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원자력안전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얻는 일은 대단히 어렵다. 그러나 제가 이 자리를 내려올 수 년 후에는 적어도 원안위가 원자력안전 수호라는 본연의 역할을 다했다는 평가를 들을 수 있도록 여러분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각오을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