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알바생 4명 중 1명 "최저임금 인상 결정 이후 해고 및 근무 단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취업/직장인

    알바생 4명 중 1명 "최저임금 인상 결정 이후 해고 및 근무 단축"

    뉴스듣기

    알바생 72%, 최저임금 인상 적용됨에 따라 "우려스럽다"

    1일부터 2018년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적용,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 아르바이트생 72%는 아르바이트 구직난 등의 상황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지난 12월 21일부터 12월 29일까지 전국 회원 1,458명을 대상으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고민'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아르바이트생 72%가 최저임금 7,530원 적용에 따라 우려되는 상황이 "있다"고 말했다.

    가장 우려되는 상황은 "아르바이트 구직난(33.3%)"이었다. 이어 "갑작스런 해고, 근무시간 단축통보가 있을 것(20.2%)", "아르바이트 근무 강도가 높아질 것(16.9%)", "임금비 상승으로 가게 사정이 악화될 것(9.9%)", "고용주와 알바생 사이의 갈등이 깊어질 것(8.7%)", "임금체불 빈도가 높아질 것(7.9%)", "기타(3.1%)"순으로 답했다.

    지난해 7월 2018년 최저임금 인상 발표 이 후 아르바이트생 4명 중 1명 꼴인 25.9%는 고용주로부터 해고 및 근무시간 단축 통보를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7월 최저임금 인상 결정 이 후 고용주로부터 해고 및 근무시간 단축 통보를 받은 경험을 묻자, 응답자의 9%가 "알바 자리에서 해고됐다"고 응답했으며, 16.9%는 "알바 근무 시간이 단축됐다"고 말했다.

    같은 시기를 기준으로 사업장 내 무인기계 도입으로 인한 알바 해고 경험이 있는 알바생도 6.5% 있었다.

    대부분의 아르바이트생들은 구직난을 우려하면서도,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고용주들의 어려움에 대해 공감하고 있었다.

    설문에 참여한 아르바이트생 66.7%가 고용주의 어려움에 대해 "어느 정도 공감한다"고 말했으며, "매우 공감한다"는 응답자도 17.1%에 달했다.

    "공감하지 못하겠다"와 "전혀 공감할 수 없다"고 답한 응답자는 각각 9.2%, 4.9%에 불과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