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도종환 장관 "北 평창올림픽 참가 구체적 대비할 것"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도종환 장관 "北 평창올림픽 참가 구체적 대비할 것"

    문체부 시무식 신년사 "2018년은 문체부가 '일어서는 해' 돼야"

    도종환 문체부 장관. (사진=문체부 제공)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장관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의사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면서, "올림픽을 통해 한반도가 평화와 번영의 계기를 만들어 낼 것"이라는 각오를 보였다.

    도 장관은 2일 오후 세종시 청사에서 진행한 문체부 시무식에서 "북한의 제안을 구체화할 수송, 숙박, 안전, 행사 등의 방안을 마련해온 게 있다"며 "이런 준비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울 것이다"고 했다.

    이어 "통일부 장관을 통해서 만나자고 제안했고, 북쪽에서 회신이 오는 대로 준비된 내용을 가지고 실질적인 회담을 하게 될 것이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의 참가와 함께 "안전한 올림픽, 평화 올림픽으로 치를 것"이라며 "'스포츠와 올림픽 이상을 통한 평화롭고 보다 나은 세상이 건설'되는 계기를 만들어 갈 것이다. 한반도가 평화와 번영의 계기를 만들어 낼 것이다"는 포부를 밝혔다.

    특히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남북관계가 개선되며, 한반도에 평화가 다시 찾아온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을 다 해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를 위해 관계부처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 우리들이 쏟는 이 모든 노력들이 평화를 향한 열망으로 결집되길 바란다"고 했다.

    (사진=문체부 제공)
    또 도종환 장관은 "2017년은 문체부 생긴 이래 제일 어려운 시기를 보낸 일 년이었다"며, "2018년은 문체부가 다시 ‘일어서는 해’가 되어야 한다"고 직원들에게 강조했다.

    그는 "성공적인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문체부와 직원 여러분이 심기일전하여 과거와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새로운 문화행정을 펼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했다.

    도 장관은 지난해 말 영국의 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한국과의 최종 경합 끝에 프랑스를 올해의 국가로 선정한 것을 언급하며 "한국에 대해서는 미사일 위협 등의 외적 위기에 차분하게 대응했다면 내적 부패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하면서도 품격을 잃지 않았다고 평가했다"면서 "새 정부가 출범한 이후 국민들은 변화에 대한 기대와 열망을 드러내고 있다. 그 기대에 대해 ‘calm and grace’, 차분하면서도 품위 있게 대응하자"고 강조했다.

    이밖에 "‘국민들의 건강한 삶, 정신적 여유가 있는 삶, 아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고민하고 실천하자"며 "2018년에는 믿음직한 문화행정의 토대 위에서 ‘국민의 삶과 함께하는 문화, 공정하고 균형 있는 문화, 가치를 높여나가는 혁신의 문화’를 목표로 세워나가자. ‘사람이 있는 문화’, ‘문화로 인해 아름답고 건강하게 변하는 사회’, ‘자유롭고 상상력이 넘치는 문화국가’를 여러분들과 함께 만들고 싶다"고 바랐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