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과학/바이오

    운동, 금연에 도움 "뇌 변화로 금단증상 줄어"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운동과 금연이 건강에 여러모로 좋다는 건 잘 알려져 있다. 새해 이를 실천하려 결심한 사람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있다.

    이 '두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는 것이 유리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운동이 금연에 따른 흡연 욕구와 금단증상을 분명히 줄여준다는 것이다.

    금연이 어려운 이유 중의 하나가 니코틴 금단증상이다. 불안, 초조, 우울, 수면장애 등 금단증상의 종류와 강도, 이를 극복하려 구사하는 방법은 사람에 따라 다양하다. 니코틴 등의 약물을 활용하기도 한다.

    운동이 흡연 욕구와 금단증상을 줄여준다는 것은 기존 연구들을 통해 이미 알려져 있다. 10분가량 보통 강도로 운동한 사람들이 운동을 하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흡연 욕구와 금단증상이 적었다는 관찰 연구결과도 있다.

    의학 매체 메디컬뉴스투데이에 따르면, 영국 세인트조지대학 신경약리학자인 알렉시스 베일리 박사팀은 동물실험을 통해 운동의 이런 효과를 생리학적 차원에서 규명해 최근 발표했다.

    쥐들을 14일간 니코틴 치료를 하며 뇌 속 변화를 측정한 결과 (쳇바퀴)운동을 한 그룹이 운동하지 않은 그룹에 비해 금단증상이 상당히 적었다는 것이다. 운동한 쥐들에선 기억 및 기분장애 등과 관련 있는 뇌 부위인 해마에 있는 알파7이라는 니코틴 아세틸콜린 수용체의 활동이 많이 늘었다.

    그런데 하루 24시간 내내 쳇바퀴를 뛴 쥐들과 2시간만 뛴 쥐들 사이엔 이런 변화에 별 차이가 없었다. 운동량이 중요하지 않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는 운동이 뇌의 니코틴 중독 관련 수용체의 기능을 변화시킨다는 분명한 증거라면서 운동을 효과적 금연 전략과 처방 중의 하나로 활용할 필요성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학술지 '영국 약학 저널'(British Journal of Pharmacology)에 최근 실렸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