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연합)SF 작가들 뭉쳐 '한국과학소설작가연대' 창립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연합)SF 작가들 뭉쳐 '한국과학소설작가연대' 창립

    뉴스듣기

    (사진=한국과학소설작가연대 제공)
    한국의 SF(과학소설) 작가들이 뭉쳐 처음으로 직역 단체를 만들었다.

    창립 회원인 김이환, 김창규, 듀나, 바벨, 배명훈, 전삼혜, 정보라, 정세랑, 정소연 등 작가들은 최근 '한국과학소설작가연대'(Science Fiction Writers Union of the Republic of Korea; SFWUK)를 결성해 정관과 규정을 만들고 인터넷 홈페이지를 개설해 회원 가입 신청을 받고 있다.

    현재까지 홈페이지에는 창립 회원들 외에도 김보영, 고호관, 구병모, 이종산 등 작가 20인이 회원으로 등록됐다.

    이들은 오는 4일 밤 온라인으로 창립 임시총회를 열어 처음으로 회원 전체가 모여 대표와 부대표 등 임원을 선출하고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이 단체는 연대 목적으로 'SF작가들의 창작의 자유와 권리 보장', 'SF작가들의 활동지원', '단체 내외의 인권 문제 연대'를 내걸었다.

    주요 활동은 '회원의 창작활동 보호'와 '신진 SF작가 육성', '인권옹호', '창작 워크숍' 등을 목표로 한다.

    구체적으로는 회원들이 자신의 작품을 직접 입력해 SF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SF 작품에 대한 리뷰도 활발히 올릴 계획이다. 또 회원들이 창작의 자유를 보장받고 공정한 계약 하에 정당한 대가를 받을 수 있도록 힘을 모으는 한편 회원의 인권 침해 문제가 있을 때도 함께 대응해 목소리를 낼 예정이다.

    단체 결성을 주도한 정소연 작가는 3일 연합뉴스에 "SF는 독립된 문학 장르인데 우리나라에서는 주변적 장르로 치부되는 점에 문제의식을 느끼고 있었다. SF 비평도 거의 없다고 할 수 있는 환경에서 작가들이 주도해 SF 문학을 제대로 정립하고 좋은 비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소설가가 상당히 외로운 직업이고 프리랜서로 고립돼 활동할 수밖에 없는데, 서로 격려하고 응원하고 정보를 교환하며 서로에게 힘이 되는, 말 그대로의 연대를 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했다. 문단 내 성폭력 같은 문제에서도 문제의식을 정리해 하나의 목소리로 연대하고 내부에서 그런 문제가 생겼을 때 대응할 수 있는 조직과 절차를 갖추는 것도 필요하다. 그런 고민을 공유하는 작가들이 모여 이번에 단체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