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올해 휴가는 어디로 갈까? "유럽이 대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여행/레저

    올해 휴가는 어디로 갈까? "유럽이 대세"

    뉴스듣기

    유럽풍 매력이 있는 '블라디보스토크', 아시아 속 작은 유럽 '마카오'도 인기

    스페인 광장 (사진 = 인터파크투어 제공)
    올해 인기 해외여행지로 유럽이 부상할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인터파크투어가 지난해 항공 빅데이터 결산과 1만명을 대상으로 한 2018년 여행계획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올해 대세 여행지는 유럽으로 전망된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해외항공권 결산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부상할 여행지는 유럽과 아시아 사이에 있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아시아 속 작은 유럽이라 불리는 '마카오' 등이다.

    블라디보스토크 (사진 = 인터파크투어 제공)
    2017년 블라디보스토크와 마카오 항공권 판매량은 전년보다 무려 127%, 100% 증가했다.

    블라디보스토크가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되는 것은 작년 다양한 여행 예능프로그램에 노출된 데다, 우리나라에서 가까우면서도 유럽풍 매력을 느낄 수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마카오는 과거 포르투갈의 식민지였기 때문에 유럽풍 건축물과 식문화 등이 남아 있어 동서양의 매력이 공존하는 곳이다.

    마카오 (사진 = 인터파크투어 제공)
    설문 조사 결과 이미 예약하거나 계획 중인 여행지로는 서유럽과 동유럽이 각 3위, 4위에 올랐다.

    죽기 전에 해보고 싶은 일을 적은 목록을 가리키는 말인 버킷리스트(bucket list) 여행지 1위와 3위에 크로아티아와 스페인이 각각 선정됐다.

    크로아티아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사진 = 인터파크투어 제공)
    인터파크투어가 설문조사로 알아본 2018년 여행 트렌드는 '여행의 일상화'였다.

    여행 정보를 얻는 방식으로는 '평소 틈날때마다 검색해 정보를 찾는다'라는 답변이 43.7%로 가장 많았다.

    해외여행 시기 결정요인으로는 '특가 상품에 따라 비정기적으로 결정한다'(11%)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는 여행을 계획하거나 떠나는 시기를 정하지 않고 일상생활에서 수시로 여행을 준비해 해외로 떠날수 있다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올해 해외여행 계획시기로는 여행 비수기로 알려진 '3∼4월'(26.7%)이 가장 많았고, '시기 상관없음'이 그 뒤를 따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