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낙연 "규제 과감히 없애고 신남방·신북방정책 추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행정(총리실)

    이낙연 "규제 과감히 없애고 신남방·신북방정책 추진"

    "새해 대내외 여건 좋아질 것…소득 3만달러 실감하도록 격차해소"

    이낙연 국무총리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8 경제계 신년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3일 "국민 소득 3만 달러를 다수 국민이 실감할 수 있도록 좋은 일자리를 늘리고 임금격차와 소득격차를 줄여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8 경제계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신년인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특히 "새해에는 지난해보다 대내외 여건이 더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며 "우선 사드배치와 관련된 중국의 경제보복이 풀렸고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 당국 간 대화의 뜻을 밝혀 안보 리스크가 얼마간 줄어들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또 "국내 정치의 불확실성은 확실히 걷혔고 세계경제의 회복세가 새해에 더욱 본격화되리라는 전망이 많고 특히 동남아를 비롯한 신흥시장의 성장은 우리의 무역 다변화에 힘을 보태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총리는 "우리 경제가 3만 달러에 머물지 않고 계속 성장해야 하고 4차 산업혁명에 조속히 진입하기 위해 신산업을 일으키고 기존 주력산업을 고도화해 혁신성장을 이루고 수출선 다변화를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는 힘껏 지원하고 유도하겠다"며 "특히 혁신성장에 장애가 되는 규제를 과감히 없애고 빅데이터 같은 4차 산업혁명에 필수적인 인프라 투자를 늘리고 인재를 양성하겠으며 수출선 다변화를 도울 신남방정책과 신북방정책을 착실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경제인 여러분도 기업가 정신을 발휘해서 신산업과 신시장을 힘차게 개척하고 인프라 투자와 인재 양성에도 정부와 함께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책에 따라 기업들의 경영부담이 늘어날 것을 정부도 잘 알고 있다"며 "정부는 노사 양측의 현실을 충분히 감안하면서 여러 정책수단을 가동해 이러한 노동 관련 정책들이 연착륙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소득 3만 달러를 다수 국민이 함께 실감할 수 있게 좋은 일자리를 늘리고 임금격차와 소득격차를 줄여 나가야 한다"며 "경제인 여러분도 일자리를 늘리고 노동자의 삶을 개선하는 일에 함께 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3만 달러 국가에 걸맞은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우리의 의식과 관행, 제도와 정책이 3만 달러 시대에 걸맞지 않은 것이 있다면 과감히 개선해 과거의 불합리하고 불공정한 관행이나 제도 또한 바로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대한민국이 이제 1인당 소득 3만 달러를 눈앞에 둔 세계 10위권의 중견 경제강국으로 컸다"며 "대한민국을 이렇게 기적처럼 키운 주역은 바로 경제인과 노동자 여러분"이라고 격려했다.

    또 "대한민국을 더 큰 발전으로 이끄는 위대한 길에 정부는 경제인 여러분과 늘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