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인 4명중 3명 "담뱃갑 흡연 경고 더 크게 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과학/바이오

    성인 4명중 3명 "담뱃갑 흡연 경고 더 크게 해야"

    건강증진개발원, 국민 인식조사 결과…"경고문구보다 그림이 효과 높아"

    담뱃갑 건강경고의 적절한 표기 면적 조사 결과 (그래프 = 연합뉴스 제공)
    흡연자를 포함해 우리나라 13세 이상 국민의 4분의 3 이상은 담뱃갑 흡연 경고그림의 크기가 지금보다 훨씬 더 커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4일 간행물 '금연이슈리포트'를 통해 공개한 대국민 인식도 조사결과를 보면, 성인 24.6%, 청소년 17.1%만이 흡연 경고그림(경고문구 포함)이 담뱃갑 포장지의 50%를 차지하는 현행 기준이 적당하다고 응답했다.

    개발원은 지난 2016년 12월 도입한 경고그림의 효과를 파악하기 위해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과 만13∼18세 청소년 총 1천500명(흡연자 634명 포함)을 지난해 2월과 5월 두 차례 설문 조사했다.

    경고그림이 포장지의 80%를 차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성인 27.6%, 청소년 29.2%로 가장 많았고, 90%가 되어야 한다는 응답도 성인 13.1%, 청소년 13.1%였다.

    이보다 면적을 넓혀 경고그림이 포장지의 100%를 차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성인 17.0%, 청소년 17.3%에 달했다.

    국민건강증진법은 경고문구를 포함한 경고그림이 담뱃갑 포장지 앞·뒷면 각각 50% 이상을 차지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현재는 법률상 최소기준인 50%를 적용 중이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 담배규제기본협약(FCTC)이 권고하는 최소수준으로 WHO는 경고그림이 담뱃갑 면적을 최대한 많이 차지하게 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금연이슈리포트는 "국민은 현재 담뱃갑 건강경고보다 더 큰 크기의 건강경고가 필요하다는 것에 동의하고 있다"면서 "그림 크기가 커지면 담배회사가 화려한 디자인과 문구로 대중을 유혹할 수 있는 면적은 줄어들고, 담배 사용으로 인한 폐해는 더 잘 전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인식조사에서 응답자들은 경고문구만 있는 종전의 담뱃갑보다 경고그림까지 추가된 현재 담뱃갑이 흡연 경고 효과가 더 크다고 인식했다.

    효과를 1점(낮음)에서 5점(높은)까지 매겼을 때, 기존의 경고문구는 건강경고 효과가 2.41점이었으나 경고그림은 3.94점으로 나왔다. 흡연량 감소에 미치는 영향은 경고문구가 2.69점, 경고그림이 3.74점이다. 흡연 시작 방지 효과도 경고문구가 2.90점, 경고그림이 4.03점으로 비슷한 평가가 나왔다.

    흡연경고그림과 문구
    현재 사용되는 10종의 경고그림 중에서는 흡연으로 인한 환부를 직접 보여주는 '병변 그림'이 흡연의 폐해를 은유적으로 표현한 '비병변 그림'보다 경고 효과가 더 컸다.

    성인과 청소년 모두 후두암, 구강암, 심장질환을 주제로 한 그림에 높은 점수를 주고, 피부노화와 간접흡연을 보여주는 그림에는 낮은 점수를 줬다. 성인은 성기능 장애를 주제로 한 그림에도 낮은 점수를 줬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