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보건/의료

    '안전한(?)' 감미료, 악명높은 장염 급증 주범?

    美연구팀 "감미료 트레할로스가 C, 디피실균 장염 확산 주 원인"

    자료사진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설탕을 대체할 수 있으며, 안전하고 건강에 좋다고 알려져온 감미료를 악명 높은 장염 급증의 원인으로 지목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의학매체 메디컬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미국 베일러의대 로버트 브리튼 교수팀은 지난 15년 동안 클로스트리둠 디피실(C.디피실) 균 감염증이 급증하고 증상이 매우 심해진 것이 감미료 트레할로스 섭취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발표했다.

    C. 디피실 균은 인체 장내에 자연적으로 일부 존재하지만, 과다 증식하면 장염과 설사 등을 일으킨다. 특히 장 감염증 등으로 항생제를 복용할 경우 상당수 환자에게서 이 균으로 인한 심한 장염 증세가 나타나 병원과 요양원 감염병으로 불리기도 한다.

    미국에서만 2011년 기준으로는 연간 50만명 이상이 이 균 감염증이 나타났으며 진단 후 30일 내에 2만9천명이 사망할 정도로 치사율이 높다. 치료가 잘 안되고 재발이 잦은데 사망자의 90% 이상이 65세 이상 노인이다.

    치명적 설사병을 일으키는 C.디피실균 장염에 관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설명 (사진=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홈페이지 화면 캡처)
    기존 연구결과들과 브리튼 교수팀 설명에 따르면, 이 균 감염증 발생률이 미국에선 2000~2007년 사이에 400%나 증가했으며 이후로도 세계적으로 발생빈도가 점점 더 잦아지고 감염 시 나타나는 증상이 심해지고 있다.

    그런데 C.디피실 균 가운데서도 RT027과 RT078 종류가 2000년대 이후 가장 지배적인 균종이 됐다. 플루오퀴놀론계 항생제에 대한 내성이 커진 것이 C.디피실 균 감염증 증가의 원인 중 하나로 추정됐으나 유독 이 두 종류만 급증한 이유는 되지 못했다.

    브리튼 교수팀은 연구 결과 이 두 균종은 다른 균종에게 필요한 트레할로스 용량의 1천분의 1정도에서도 잘 자랄 수 있다는 걸 발견했다.

    또 RT027 균종이 투여된 쥐들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저농도로 트레할로스를 섭취한 그룹이 섭취하지 않은 그룹에 비해 감염률과 사망률이 훨씬 높았다.

    이는 단순히 트레할로스를 섭취함으로써 쥐의 장속에 C.디피실 균의 수가 증가했기 때문이 아니라 더 독한 균종 수가 급증했기 때문으로 연구팀은 설명했다.

    브리튼 교수팀은 특히 2000년대 들어 C.디피실 균 감염증이 마치 전염병이 확산하듯이 급증하고 증상이 심해진 이유로 미국 식품의약청(FDA)이 2000년 식품첨가물로 트레할로스 사용을 승인해줬기 때문으로 판단했다.

    이후 초밥에서 아이스크림에 이르기까지 트레할로스가 설탕 대체 건강 감미료로 폭넓게 쓰였으며, FDA 승인 3년 뒤부터 이 균종과 그로 인한 감염 증가가 이미 학계에서 보고된 바 있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브리튼 교수는 "C.디피실 균 감염증과 특정 균종 급증 배경에 다른 이유들도 있을 수 있지만 트레할로스가 핵심 원인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인간이 섭취해도 완벽하게 안전한 대체 감미료라고 알려져왔던 물질이 예상 밖 결과를 초래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트레할로스는 버섯, 해조류, 수산물, 곤충 등에 있는 당 성분으로 추출이 어려웠지만 2000년 무렵부터는 전분 등을 이용해 값싸게 대량 생산되고 있다.

    설탕보다 자극적 단맛이 덜한데다 세포의 노폐물 청소 기능을 촉진하고 동맥경화 억제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또 뛰어난 보습효과가 있어 식품은 물론 화장품과 안구점안액 등에도 사용되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과학 학술지 '네이처'(Nature)에 3일(현지시간) 실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