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영민 장관, 통신3사 CEO에 "5G 상용화 협력해달라" 요청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신/뉴미디어

    유영민 장관, 통신3사 CEO에 "5G 상용화 협력해달라" 요청

    2019년 5G 조기 상용화 위해 필수설비 공용화 뜻 모아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에서 이동통신 3사 CEO들과 5G 이동통신 상용화 논의를 위한 간담회에서 환담을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황창규 KT 회장, 유 장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사진=박종민 기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국내 통신 3사 최고경영자(CEO)들에게 "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위해 서로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유 장관은 5일 SK텔레콤 박정호 사장, KT 황창규 회장, LG유플러스 권영수 부회장과 서울 쉐라톤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신년회동은 유 장관이 먼저 직접 제안한 것이다. 과기정통부는 2019년 3월을 5G 상용화 시점으로 정했다. 당초 계획보다 3개월 앞당겨진 것이다. 이에 5G 세계 최초 상용화를 위해선 공동설비 활용을 통한 효율적인 망투자가 시급한 상황이다.

    유 장관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통신비가 가계생활비 중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을 지적하며 "통신 3사가 정부와 함께 가계통신비 경감에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5G 이동통신 시범서비스가 다음달에 열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이뤄지고 2019년 상반기에 조기 상용화에 들어갈 것이라며 "5G는 새로운 기회이며 먹거리와 일자리의 전환점"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유 장관은 5G망 공동구축 및 공동활용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이를 위한 실무 작업시 통신사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황창규 회장은 "올해는 KT가 5G를 세계 최초로 평창 올림픽에서 선보이는 만큼 완벽하게 준비해서 대한민국 ICT가 전 세계 글로벌 리더로서 선도적 위치를 차지해야 한다"며 "정부와 기업간 협력에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유 장관은 특히 KT 황창규 회장에게는 중복투자 방지를 위한 필수설비 공용화에 대한 협조를 강력히 요청했다.

    유 장관이 "KT는 필수설비 공용화에 많이 도와줘야 할 부분이 있다. 전주, 관로 등…"이라고 말하자 황 회장은 웃으며 "좋은 대가를 주시길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권영수 부회장은 "5G의 완벽한 최종 성공은 돈을 버는 것"이라면서 통신업체들의 입장에서는 수익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유 장관은 "통신3사 간담회 끝나고 5G 관련한 장비 업체들과도 간담회를 할 예정"이라며 "시장진입을 쉽게 할 수 있도록 해서 돈도 벌고 일자리도 만들겠다. 장비업체들도 잘 부탁한다"고 답했다.

    박정호 사장은 "5G는 무선 기반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결하는 것"이라며 "(1인당 GDP) 5만 달러 시대로 가는데 반드시 필요한 경쟁력이 인프라이며, 단순히 이통망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미국과 경쟁할텐데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 장관은 "5G를 같이 하자"고 화답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