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달랑 비스킷 8개…영국도 과자 과대포장 비난 못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유럽/러시아

    달랑 비스킷 8개…영국도 과자 과대포장 비난 못물



    다국적 제과업체 캐드버리(Cadbury)가 과대포장으로 소비자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4일(현지시간) 텔레그래프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에 거주하는 익명의 한 남성 소비자는 소셜미디어에 캐드버리 초콜릿 과자 상자를 개봉하는 영상을 올렸다.

    그런데 남성 소비자가 상자에서 꺼내 접시로 옮긴 비스킷은 달랑 8개.

    이 소비자는 "(과자 상자는) 학교 선생님인 아내가 학생에게 받은 크리스마스 선물"이라며 "비스킷이 두 겹으로 쌓여 있을 거라는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상자 안에는 고작 비스킷 8개가 들어 있었다"고 했다.

    그는 또 "상자 속 플라스틱 트레이 두께가 1인치(2.54cm) 정도 됐다. 상자 크기만 보면 비스킷이 가득 찼다고 착각할 수 있다"며 "이는 자원 낭비일 뿐아니라 고객을 호도하는 행위"라고 했다.

    온라인에는 캐드버리의 과대포장을 비판하는 글이 적잖다. 한 소비자는 아마존에 "기대와 달리 상자 안에 비스킷 8개가 들었다. 상자 앞부분에 인쇄된 사진이 전부일 거라고 생각지 못했다"고 했다. 또 한 트위터 사용자는 "캐드버리를 새드버리(Sadbury)로 바꾸라"고 비꼬았다.

    미국 식품제조업체 크래프트 푸드는 2010년 115억 파운드(약 16조 5600억원)를 주고 캐드버리를 인수했다. 회사 주인이 바뀐 후 캐드버리의 맛이 변했다고 불평하는 소비자가 많다.

    캐드버리 측은 "소비자들이 실망했다니 유감이지만, 우리가 소비자를 호도했다고 생각지 않는다. 관례대로 과자 중량을 상자 뒷부분에 표시했다"며 "우리는 맛있는 비스킷을 공급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