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카이스트, 바이러스 간염 악화시키는 세포의 원리 규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과학/바이오

    카이스트, 바이러스 간염 악화시키는 세포의 원리 규명

    뉴스듣기

    조절T세포에 의해 간손상이 악화되는 현상 (사진=한국과학기술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바이러스 간염을 악화시키는 세포의 원리를 규명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카이스트) 의과학대학원 신의철 교수, 정민경 교수와 충남대 의대 최윤석 교수, 연세대 의대 박준용 교수로 이루어진 공동 연구팀이 바이러스 간염을 악화시키는 '조절 T 세포'의 염증성 변화를 발견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다양한 염증성 질환을 이해하고 치료에 적용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은 바이러스성 간염 환자에게서 나타나는 조절 T 세포의 변화에 주목했다. 이 조절 T 세포가 염증성 변화를 일으켜 TNF라는 염증성 사이토카인(면역 세포에서 분비되는 단백질) 물질을 분비할 수 있다는 사실을 처음 발견했다. 그리고 이 TNF를 분비하는 조절 T 세포가 바이러스성 간염의 악화를 유발함을 증명했다.

    연구팀은 급성 A형 간염 환자를 대상으로 분석을 실시해 환자의 조절 T 세포의 면역억제 기능이 저하된 상태임을 밝혔고 TNF를 분비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를 통해 조절 T 세포 변화의 분자적 작용 원리를 밝히고 이를 조절하는 전사인자를 규명했다.

    또한 조절 T 세포의 이러한 변화가 B형 및 C형 간염환자에게도 나타남을 발견했다.

    신 교수는 "바이러스성 간염에서 간 손상을 악화시키는 조절 T 세포 변화에 대한 첫 연구사례이다"며 "향후 바이러스성 간염에서 효과적 치료 표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세포와 분자를 규명했다는 의의를 갖는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소화기학' 지난해 12월호 온라인 판에 실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