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구글 인물검색, 위안부 피해자 '매춘부' 표기 논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컴퓨터/인터넷

    구글 인물검색, 위안부 피해자 '매춘부' 표기 논란

    고 문옥주 할머니 직업란에 노출…구글코리아 "원인규명·수정 진행중"

    일본군 위안부 피해 증언자인 고(故) 문옥주 할머니가 구글 인물 검색에서 '위안부'로 표기돼 논란이 인다. 문 할머니 이름을 구글 검색창에서 찾으면 성명 밑 직업·직함을 표기하는 난에 '매춘부'란 단어가 노출된다. (사진=구글코리아 웹사이트 캡처)
    일본군 위안부 피해 증언자인 고(故) 문옥주 할머니가 구글 인물 검색에서 '위안부'로 표기돼 논란이 인다.

    8일 IT(정보기술) 업계에 따르면 이날 문 할머니 이름을 구글 검색창에서 찾은 결과 인물 정보의 직업·직함을 표기하는 난에 '매춘부'란 단어가 노출됐다.

    '매춘부'는 위안부 존재를 부정하는 일본 등지의 극우 진영에서 피해자를 비하할 때 주로 쓰는 말이다.

    구글 인물 검색은 사람이 아닌 알고리즘(전산 논리체제)이 편집을 맡고 있으며, 왜 이런 단어가 문 할머니 인물정보에 포함됐는지는 아직 밝혀진 바가 없다. 통상 구글 알고리즘은 위키피디아(집단지성 백과사전)나 주요 뉴스 사이트 등을 토대로 인물정보를 정리한다.

    구글코리아 관계자는 "해당 상황과 관련해 내부 팀이 현재 수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는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문 할머니는 만주 북부와 미얀마에서 두 차례나 위안부 생활을 했으며, 특히 미얀마 때의 소속 부대와 위안소 명칭 등을 정확하게 증언해 위안부 문제의 진상 규명에 큰 역할을 했다.

    당시 그가 남긴 증언은 미군이 미얀마에서 포로로 잡은 조선인 위안부 심문 보고서나 일본군 규정 등과 거의 일치해 아사히 신문 등 국외 언론에서도 큰 관심을 받았다.

    문 할머니는 1991년 고 김학순 할머니에 이어 국내에서 두 번째로 확인된 위안부 피해자다. 그는 아시아태평양전쟁 한국인희생자 보상청구사건의 원고 등으로 활동하다 1996년 지병으로 숨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