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스카라 등 화장품 매장 테스터 제품 '세균 덩어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생활경제

    마스카라 등 화장품 매장 테스터 제품 '세균 덩어리'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소비자들이 구입전에 직접 발라볼수 있도록 비치된 테스터 화장품이 3개 중 한개 꼴로 세균에 오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에 위치한 16개 매장의 42개 테스터 화장품을 조사한 결과, 3개 중 1개 꼴(33.3%)로 기준치를 초과하는 미생물이 검출됐다.

    이런 제춤은 자칫 피부질환을 일으키거나 면역력이 떨어진 경우에는 염증의 원인이 될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가장 많이 오염된 화장품은 마스카라였다. 총 10개 제품 중 5개 제품에서 살아있는 세균과 진균을 합친 '총호기성 생균'이 최대 2200fu/g 수준으로 검출돼 기준치(500)를 넘었다.

    소비자원은 측은 "솔·막대 등 신체에 접촉하는 부위가 용기 내부의 액체에 계속 잠겨있고 사용할 때마다 공기 중에 수시로 노출돼 사용자들로 인한 교차오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오염 정도가 가장 심한 제품은 립 제품으로 조사됐다.

    16개 제품 중 4개 제품에서 총호기성 생균이 최소 1530~ 최대 214백만cfu/g 수준으로 기준(1000 이하)을 훨씬 초과했다.

    이 가운데 3개 제품에서는 병원성 세균인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다.

    아이섀도는 16개 중 2개 제품에서 총호기성 생균이 최대 2300cfu/g 수준으로 유통화장품 미생물 기준(500)을 훌쩍 초과했고 1개 제품에서 황색포도상구균이 나왔다.

    소비자원은 테스터 화장품을 이용할 경우 ▲교차오염 방지를 위해 일회용 도구(브러시 등) 이용 ▲눈·입술 부위에 직접적인 사용 자제 ▲유통기한내 상품 이용 등을 조언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