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삼성 '오너 부재' 제약 많아…"출근하고픈 회사 만들겠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디지털/가전

    삼성 '오너 부재' 제약 많아…"출근하고픈 회사 만들겠다"

    "경쟁사와 다른 혁신 선보이고 있다"… "AI 회사 中 디바이스 보유한 곳 삼성이 유일"

    삼성전자 CE(소비자가전) 부문장 김현석 사장은 8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CES 2018 개막에 앞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사업간 경계 없는 극한 경쟁 상황과 새로운 기회가 공존하는 변화의 시대에 업계 리더로서 가진 비전을 밝혔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AI기술을 보다 많은 사람들이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해 복잡한 일상의 노고를 덜어 주고 더 많은 시간을 가치 있게 쓸 수 있도록 하는 등 긍정적 사회 변화에 기여하길 원한다. 스마트싱스 에코시스템을 확대하고 AI전문가를 육성하는데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하겠다"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장으로 새롭게 선임된 김현석 사장이 밝힌 포부다. 8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 2018 개막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 사장은 "IoT를 통해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바꾸려고 한다"는 목표를 거듭 강조하며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에서 지난해 10월 CE부문장으로 자리를 옮긴 김 사장은 이날 삼성전자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공식 글로벌 데뷔전을 치렀다. 처음 잡은 마이크였지만 패기는 남달랐다.

    "2020년까지 삼성전자의 모든 스마트 기기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 AI 대중화를 선도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AI 대중화 선포"에 숨은 뜻은 "삼성 '빅스비' 생태계 선점"이자, 삼성전자 제품의 보편화다. 현재 삼성전자의 AI 플랫폼인 빅스비는 삼성 제품에서만 똑똑함을 발휘한다.

    김 사장은 삼성전자의 AI 비전에 대해 "오늘부터 IoT를 Internet of Things가 아닌 Intelligence of Things라고 부를 것"이라며 "앞으로 삼성전자는 지능형 AI 기술을 통해 사람들의 생활을 가치있고 편안하게 바꾸는데 지속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김 사장이 삼성전자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모바일, TV 등 가전, 스마트홈을 넘어, 비즈니스, 전장까지 포함한 모빌리티까지 AI를 구현하겠다고 밝힌 것은 그만큼 자신있다는 의미로도 읽힌다.

    삼성전자가 최근 선보인 제품들은 경쟁사와는 확실히 다른 혁신을 선보이고 있다"며 "기술 자체보다 소비자가 공감할 수 있는 변화, 근본적인 요구와 불편을 해소해 주는 방향으로 혁신했기 때문"이라고 말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다만, 그가 느낀 위기는 '오너의 부재'다.

    그는 "오너 부재 문제는 지난해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위기돌파를 하려면 새로운 의사결정을 해야 하는데 지금은 제약이 많다"고 말했다.

    다가올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개별 제품·서비스를 초월한 사업구조 혁신 없이는 지속 성장이 불가능하다. 하지만 "오너부재로 회사 전체의 합의가 있어야하는 큰 인수합병은 아직 제대로 못 풀어나가고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어 김 사장은 LG전자가 이번 CES에서 신개념 로봇 '클로이'를 공개한 것과 관련, "저희가 로봇을 (준비)하지 않고 있다면 거짓말이다. 연구소에서 하고 있다"면서 "무엇에 필요한 로봇인지 목적이 명확해지면 사업이 빨리 활성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밖에 소비자가전 사업부문의 영업이익률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것에 대해 "가전 사업은 새로운 사업을 계속 개척하고 있고 투자가 많은 사업"이라면서 "긴 호흡으로 생각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함께 참석한 고동진 사장도 삼성전자의 글로벌 AI 선점에 자신감을 나타냈다.

    그는 "우리가 (AI 플랫폼은) 조금 늦게 시작했지만 경쟁력 있는 위치에 와 있지 않나 생각한다"면서 "내년이면 빅스비점유율에 대한 얘기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조금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특히 구글과 아마존보다 후발주자이긴 하지만 "AI 회사 가운데 디바이스를 보유하고 있는 회사는 없다"고 차별과된 경재력을 내세웠다.이어 "빅스비 2.0의 설계는 해가 지날수록 스마트해진다. 이제 삼성전자가 시작했다고 이해해 달라"라고 덧붙였다.

    "사장이 된 이후 3가지 원칙을 갖고 임하고 있다"는 고 사장은 "고객으로부터 사랑받는 갤럭시 제품과 브랜드를 만들고, 협력사들과 상호 존경받는 관계를 맺고, 임직원으로부터 신뢰받는 조직 문화를 만드는 것, 출근하고 싶은 회사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