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 캘리포니아 산사태로 5명 사망…3만명 대피령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일반

    미 캘리포니아 산사태로 5명 사망…3만명 대피령

    폭우로 불어난 캘리포니아 주 시내 개천 (사진=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주 산불 피해 지역에 폭풍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주민 5명이 숨지는 등 인명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샌타바버라 카운티와 벤추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주민 3만여 명에게 강제 또는 자발적 대피령이 내려졌으며, 수천 명이 대피했다.

    9일(현지시간) AP통신, CNN에 따르면 LA 북서쪽 몬테시토 지역에는 이틀 연속 몰아친 폭풍우와 산사태로 흙더미와 산불에 타고 남은 잿더미, 잔해, 나뭇가지 등이 휩쓸려 내려오면서 주택가 가옥 여러 채를 덮쳤다.

    샌타바버라 카운티 소방국장 데이브 재니버니는 "산사태 현장에서 시신 5구를 수습했다"고 말했다.

    구조대원들은 잔해와 돌에 뒤덮인 한 가옥에서 진흙에 빠진 14세 소녀를 극적으로 구조했다고 말했다.

    가옥이 몇 채가 파손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재니버니 국장은 "구조대가 여러 루트로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구조된 사람들이 더 있을 것"이라며 "진흙더미에 파묻혔다가 구조된 주민도 있다"고 말했다.

    재난당국은 산불 피해 지역에서 약해진 지반이 무너져 내리면서 산사태가 잇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AP통신은 앞서 전날 오후부터 이날 새벽 사이에 시간당 25㎜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샌타바버라 카운티와 LA 카운티 주민들에게 대피 명령이 떨어졌다고 전했다.

    실제로 대피한 주민은 수천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얼마 전까지 화마에 신음하던 주민들이 이번에는 삶 터가 물바다로 바뀔 것을 우려해 대피 길에 올라야 하는 상황이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산불 피해 지역의 지반이 극히 취약해 진흙더미와 산불에 타버린 잔해가 떠밀려 내려올 수 있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 주 남서부 벤추라 카운티에서 지난달 4일 발화한 토머스 산불은 인근 오하이, 몬테시토 지역과 샌타바버라 카운티까지 번져 여의도 면적 380배인 27만 에이커를 태웠다. 이들 지역에서 불에 탄 가옥은 수만 채에 이른다.

    이번 폭퐁우로 최대 180∼230㎜의 비와 일부 산악지역에 60㎝의 눈이 쌓일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이는 알래스카만에서 캘리포니아 연안을 따라 긴 저기압대를 형성했기 때문으로 일부 지역에 홍수주의보도 발령됐다.

    기상청은 지난 10개월간 캘리포니아에 내린 비를 모두 더한 것보다 더 많은 강우량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샌타바버라 카운티와 LA를 잇는 101번 고속도로는 토사 때문에 일부 구간이 통행에 차질을 겪고 있다.

    샌타바버라 카운티 재난관리국장 로버트 르윈은 "바짝 말라 있던 개울이 넘쳐 진흙과 잔해, 바위, 나무가 동시에 휩쓸려 내려오면 도로와 가옥을 파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대형 산불이 난 샌프란시스코 북쪽 소노마 카운티와 멘도치노에도 산사태와 홍수주의보가 내려졌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