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금융/증시

    12월 은행 가계대출 증가규모 축소

    뉴스듣기

    지난해 12월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11월에 비해 축소됐다.

    한국은행이 10일 내놓은 '2017년 12월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12월 중 은행 가계대출은 전월에 비해 4조 1천억원 늘어났다.

    11월의 증가규모 6조 7천억원에 비해선 2조 6천억원 적은 규모다.

    2010년~ 2014년 12월의 평균 증가규모 3조 7천억원보다는 많지만, 대출이 폭증했던 2015년~ 2016년 12월의 평균 증가규모 5조 2천억원보다는 적은 수준이다.

    12월 은행가계대출 잔액은 766조 8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 모두 증가규모가 축소됐다.

    주택담보대출 증가규모는 11월 3조원에서 12월 2조 8천억원으로 소폭 축소됐고,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증가규모는 11월 3조 7천억원에서 12월 1조 3천억원으로 크게 줄었다.

    주택담보대출은 신규아파트 입주물량 증가로 중도금대출 상환이 늘어나면서, 기타대출은 연말 상여금 지급 등으로 전월보다 증가폭이 축소됐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기타대출은 지난해 11월 3조7천억원 늘어나면서 증가규모가 관련 통계를 편제하기 시작한 200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