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CES 2018 영상] 빅스비 태우고 집 가전 제어'…달리는 스마트폰 '디지털 콕핏'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일반

    [CES 2018 영상] 빅스비 태우고 집 가전 제어'…달리는 스마트폰 '디지털 콕핏'

    삼성, 하만 인수 뒤 첫 합작품 공개…5G·자율주행·커넥티드 카 등 전시

    삼성전자가 지난 3월 인수한 미국 전장전문기업 하만과 공동 개발한 차량용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을 CES 2018에서 공개했다. 이번에 선보인 ‘디지털 콕핏’은 삼성전자가 하만 인수 후 처음으로 공동 개발한 사례로 삼성전자의 IT 기술과 하만의 전장기술이 접목된 첫 결실이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퇴근길 운전하며 집에 가는 도중, 빅스비를 불러 "로봇청소기를 돌려달라"고 명령했다. 조수적 앞까지 이어진 디스플레이를 통해 저녁으로 할만한 레시피를 검색한다. 현재 냉장고에 남아있는 식재료도 검색할 수 있어 불필요한 구매도 줄일 수 있다.

    삼성전자의 '차량용 빅스비', '스마트싱스'와 하만의 '콕핏'이 만나 탄생한 '디지털 콕핏은' 차를 움직이는 스마트폰으로 만들었다. 차 안에서도 음성만으로 집 안 청소나 실내 온도·조명 등을 조절할 수 있게 됐다.

    매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 개막과 동시에 삼성전자와 하만이 공동 개발한 차량용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이 베일을 벗었다. 하만을 인수한 지 10개월 만이다.

    콕핏(Cockpit)은 일반적으로 비행기 조종석을 의미한다. 아날로그 방식의 계기판 및 오디오 등의 차량 운전 장치가 디지털 전장 제품으로 교체되는 추세다. 디지털 전장제품으로만 구성된 운전석과 조수석 전방 영역을 디지털 차량 운전 장치라고 하며 간단히 줄여 '디지털 콕핏'이라고 한다.

    이날 선보인 삼성의 디지털 콕핏은 인공지능(AI) 플랫폼 빅스비가 차량용으로 탑재됐다. 스마트싱스 앱을 통해 집 안의 IoT 기기들을 간단히 제어할 수 있다.

    자동차의 핵심 가치인 안전성도 높였다. 운전 환경 정보를 보다 간결하게 제공한다. '디지털 콕핏' UX는 기존의 갤럭시 시리즈 스마트폰의 UX를 활용해 사용자들이 익숙하게 조작할 수 있게 했다.

    '디지털 콕핏'의 하드웨어 부분에서는 운전석과 조수석 디스플레이를 2개의 OLED와 1개의 QLED로 구성했고, 개인이 기능을 선택할 수 있는 다이얼은 스마트 워치의 경험을 반영해 3개의 노브(Knob)로 구현했다.

    디지털 콕핏의 3가지 디스플레이는 12.3형 OLED, 12.4형 플렉시블 OLED, 28형 QLED로 구성됐다.

    운전석에는 12.3형 클러스터 OLED가 탑재됐다. 운행 정보와 내비게이션 정보 등이 나오고, 운전 상황에 맞게 스포츠 모드와 표준 모드 등으로 비주얼을 변경한다.

    운전석과 조수석의 가운데 있는 12.4형 플렉시블 OLED로는 공조, 실내조명 등의 차량 시스템을 제어할 수 있다. 특히 이 위에 있는 원형 디자인의 노브는 시계, 온도 조절, 볼륨, 차량용 빅스비 등 운전자가 자주 사용하는 기능으로 세팅할 수 있어 직관성을 높였다.

    중앙과 조수석에 걸쳐 있는 28형 QLED 디스플레이는 두 개의 영역으로 구분된다.

    운전자 쪽은 내비게이션 등의 운전 정보를 보여주고 스마트싱스를 활용할 수 있게 한다. 조수석 쪽에서는 동영상 감상이나 인터넷 검색 등도 할 수 있다.

    사이드미러는 사라졌다. 룸미러에는 '대체 비전 시스템(Mirror Replacement Vision System)'이 탑재, 차선 변경 방향으로 시야를 확대한다. 이동물체 탐지와 경보기능 등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디지털 콕핏' CES 2018 전시 기간 동안 미국 라스베이거스 하드록 호텔의 하만 전시장에서도 고객들에게 선보였다. 이곳에는 '디지털 콕핏' 외에도 하만에는 다양한 커넥티트 카 기술이 전시돼 있다.

    삼성전자와 하만은 전장부품 업계 최초로 5G 기반 텔레매틱스 솔루션을 시연했다.

    차량내 장착돼 데이터송수신을 통해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가능하게 하는 TCU(Telematics Control Unit)도 삼성전자와 하만이 공동 개발했다. 양사가 개발중인 자율주행 솔루션 '드라이브라인(DRVLINE)' 플랫폼도 선보였다.

    이는 자동차 업체,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가 각자의 니즈에 맞게 자율주행에 주요한 라이다, 레이더, 카메라 등의 센서와 부품, 소프트웨어를 선택해 자동차와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도록 개방적이고 확장성을 지닌 모듈화된 자율주행 솔루션이다.

    디지털 콕핏은 향후 하만이 자동차 업체의 니즈를 반영해 사업화 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전장사업팀 박종환 부사장은 "디지털 콕핏은 차세대 카라이프"라면서 "하만이 이미 자동차 업체에 납품하고 있는 부품을 자동차 업체가 채택만 하면 바로 상용화할 수 있는 수준의 완성도”라고 말했다.

    해킹 우려에 대해서는 "갤럭시 스마트폰의 보안 솔루션인 '녹스'가 적용돼 있고 하만도 자체적으로 보안을 신경쓴다"면서 걱정을 불식시켰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