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CNN, "록스타 대통령 문재인"…집중조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CNN, "록스타 대통령 문재인"…집중조명

    • 2018-01-11 07:49
    뉴스듣기

    "문 대통령 남북 회담으로 중대한 걸음 내디뎌" 평가

    문재인 대통령을 집중 조명한 CNN의 기사, '한국의 션샤인맨(Sunshine Man) : 문재인, 북한 위기를 풀 수 있을까' (사진=CNN홈페이지 캡쳐)
    "록스타 대통령 문재인" 미국 CNN방송은 방송기사 첫마디에 높은 지지율과 인기를 누리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을 이같이 묘사하며, 남북 고위급 회담을 이끌어 낸 문재인 대통령을 집중 조명했다.

    CNN은 9일(현지시간) '한국의 션샤인맨(Sunshine Man) : 문재인, 북한 위기를 풀 수 있을까'라는 제목의 기사를 냈다.

    기사는 지난해 9월 CNN과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평화를 구축한 지도자로 기억되고 싶다"고 발언한 내용을 상기시키면서 "문 대통령은 자신이 언급한 방향으로 중대한 걸음을 내디뎠다"고 보도했다.

    또 북한이 남북 고위급 회담을 통해 평창 동계 올림픽에 참가하기로 하고, 남북간 군사당국 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한 것을 지목하면서 "지난 수년간 남북관계에서 가장 중대한 해빙기를 맞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는 워싱턴과 평양이 핵 파괴를 내세우며 서로를 위협하는 사이 계속해서 대화와 평화적 화해를 제기해 온 문 대통령의 중요한 업적"이라고 평가했다.

    미국과 북한이 거친 발언과 위협을 주고받으며 긴장을 고조시킨 반면, 문 대통령은 꾸준히 북한에 대화의 문을 열어놔 결국 남북 대화를 성사시킨 점을 높이 평가한 대목이다.

    CNN은 그러나 사드 배치 결정을 예로 들면서 "문 대통령이 대선 후보 때보다 더 매파적인 노선(대북강경책)을 취해야 하는 상황을 맞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북한에 유화적인 태도를 취하지만은 않았다는 것.

    기사는 "문 대통령은 전임자들처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no-win situation)에 처해 있다"는 김형아 호주국립대 교수의 인터뷰 발언을 전하면서, 평양과 워싱턴 사이에서 녹록치 않은 상황에 놓여있는 문 대통령이 어떻게 상황을 헤쳐나갈지 관심을 보였다.

    CNN은 또 온라인 기사를 통해 문 대통령의 인생사진 14장과 함께 피난민의 아들이자, 인권변호사의 길을 걸어온 문 대통령의 이력을 자세히 소개하기도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