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건되면 할 수 있다"…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여건되면 할 수 있다"…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은

    뉴스듣기

    전문가들 "'할 수 있다'보다 '여건 되면'에 주목해야"

    2018년 신년 기자회견 진행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년 간 끊긴 남북 고위급 회담이 성사된 직후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가능성을 시사했다.

    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남북관계 개선과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남북관계 개선과 북핵문제 해결에 필요하다면 저는 정상회담을 비롯해서 어떠한 만남도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회담을 위한 회담이 목표일 수는 없다"고 단서를 달았다.

    그는 "정상회담을 하려면 정상회담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돼야 하고 또 어느 정도의 성과가 담보돼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여건이 갖춰지고 전망이 선다면 언제든지 정상회담에 응할 용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대선 기간 중 문 대통령은 "당선이 되면 미국보다 북한에 먼저 갈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당시 악화된 남북관계 속에서 대화 진전에 대한 의지를 표현한 발언이었다.

    문 대통령은 자서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과 북한 간 남북정상회담이 더 빨리 이뤄졌어야 한다고 회고하기도 했다.

    정치권에서도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한 전망이 나온다.국회 정보위원장인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도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면서 "정상회담은 빠른시일 내에 열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정상회담 가능성'보다는, 대통령이 '여건이 조성된다면'이라고 말한 부분에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당장 남북대화의 물꼬가 겨우 트인 지금 상황에서 섣불리 정상회담 가능성까지 언급하는 것은 시기상조란 것이다.

    북핵문제 해결이 궁극적으로 남북보다는 북미 간 대화에 달려있는만큼, 현재로선 대화 동력을 이어가는데 주력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김용현 동국대 교수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이 북핵문제에 유의미한 진전이 있어야 한다고 전제한 부분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평창이 성공하고 (남북, 북미) 대화가 잘 이어져 북핵 돌파구로 가는 흐름 속에서 이뤄져야 하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섣불리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져도 미국 등 국제사회에서 핵 문제에 대한 납득이 없다면 큰 진전을 이루기는 힘들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