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추위는 끝나지 않았다" 대전·충남 한파경보로 격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추위는 끝나지 않았다" 대전·충남 한파경보로 격상

    뉴스듣기

    대전·세종·충남의 매서운 한파가 더 강해지면서 12일 아침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대전지방기상청은 11일 오후 10시를 기해 대전, 세종을 비롯해 천안, 공주, 논산, 금산, 부여, 청양, 계룡 등 충남 내륙 7개 시·군의 한파주의보를 한파경보로 격상했다.

    대전·세종·충남 지역에 '한파경보'가 내려진 것은 올해 겨울 들어 처음이다.

    한파경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15도 이하가 2일 이상 지속할 것이 예상되거나, 급격한 저온현상으로 광범위한 지역에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발령된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계룡 -18도, 세종·금산 -16도, 대전·아산 -13도, 태안 -10도, 보령 -11도, 서천 -12도 등이 되겠다.

    대전지방기상청은 당분간 기온이 매우 낮아 춥겠다며, 건강관리와 동파방지 등 시설물관리에 주의를 당부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