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청와대

    靑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는 정부 최종안 아냐"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가상화폐 규제반대 청와대 청원글 1000건 넘어서

    청와대는 11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발언에 대해 정부 최종 확정안이 아니라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이지만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라며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 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가상화폐 거래가 사실상 도박과 비슷한 양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가격 급등락의 원인을 보면 사실상 상품 거래의 급등락과는 다른 차원"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가상화폐 열풍에 투기 성격이 있지만 정부가 과도한 규제를 한다는 비판과 가상화폐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 발전을 막으며 정부 스스로 혁신성장 기조를 발목 잡는다는 지적 등이 나왔다.

    또 이날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가상화폐 규제에 반대하는 청원글이 대거 올라오기도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