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장하성 실장, 고려대 방문…최저임금 인상 고용불안 의견청취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靑 장하성 실장, 고려대 방문…최저임금 인상 고용불안 의견청취

    파트타임으로 내몰린 청소노동자 면담

    고려대학교 현장을 방문한 장하성 정와대 정책실장 (사진=정와대 제공)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11일 고려대학교 청소노동자들을 만나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고용불안 등 현장의 고충을 청취했다.

    청와대는 이날 "장하성 정책실장이 청와대 관계자들과 함께 고려대를 방문해 학교와 노동자 양측의 의견을 들었다"며 "노동자들이 현실적인 어려움을 호소했다"고 밝혔다.

    장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만들어진 청와대 '일자리안정점검 TF(태스크포스)' 팀장을 맡고 있다.

    전날 신년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여러 한계기업들, 특히 아파트 경비원이나 청소하는 분 등 취약계층의 고용이 위협받을 소지가 있다"며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청와대부터 직접 점검해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고려대학교 현장을 방문한 장하성 정와대 정책실장 (사진=정와대 제공)
    문 대통령 언급 하루만에 일자리안정점검 TF 팀장인 장 실장이 모교를 찾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고용불안 현황을 파악한 셈이다.

    장 실장을 만난 고려대 청소노동자들은 "노동자도 인간 대접 받으며 일하고 싶다", "12월 말이면 항상 불안하다", "열심히 일하면 그만큼 알아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앞서 고려대는 지난달 21일 정년퇴직한 청소노동자 10명의 자리를 파트타임 노동자로 대체하겠다고 노조에 통보했고, 이에 고려대 청소노동자들은 1주일 넘게 항의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청소노동자들의 고용상황과 근로환경 등을 확인한 장 실장은 "도깨비 방망이를 갖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말뿐이 아니라 진심을 다해 노력하겠다"며 "학교 측과 충분히 상의해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장 실장은 학교 관계자들을 만나 "대학이 최소한의 사회적 가치를 지키는 곳이 됐으면 좋겠다"며 "어려운 사람들과 함께 가는 방법을 찾는데 대학이 앞장서달라"고 당부했다.

    장 실장은 "청소노동자들을 단시간 노동자(아르바이트)로 대체되는 것이 고착화될까 우려된다"며 "나쁜 일자리가 새로운 고용 프레임으로 확산되는 것은 막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앞서 장 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청와대 최저임금 TF는 이날 오전 첫 회의를 열고 향후 운영 방안 등을 논의했다.

    해당 TF에는 반장식 일자리수석과 홍장표 경제수석, 김수현 사회수석, 김현철 경제보좌관, 문미옥 과학기술 보좌관이 포함됐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