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시진핑 전화통화 "남북대화 북핵 해결로 이어져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文-시진핑 전화통화 "남북대화 북핵 해결로 이어져야"

    시진핑 "남북관계 개선·비핵화 동시 해결 文 입장 적극 지지"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11일 전화통화를 갖고 남북 고위급 회담이 북핵문제 해결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협력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양 정상은 이번 남북대화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넘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의 평화 정착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한중간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통화는 오후 5시30분부터 약 30분간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남북 고위급회담 결과를 상세히 설명하고, 최근 남북회담의 개최 과정에 있어 중국 정부의 지원과 지지에 사의를 표명했다.

    시진핑 주석은 "남북 고위급회담을 통한 남북 관계개선의 성과를 환영한다"며 "이를 위한 문 대통령과 한국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이와 함께 시 주석은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비핵화가 같이 가야한다는 문 대통령의 입장을 적극 지지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양국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폐막식에서 올림픽 행사의 성공적 인수인계가 잘 이뤄지도록 노력하자"고 답했다.

    두 정상간 전화통화는 지난 달 문 대통령의 국빈 방중 기간에 합의했던 정상간 핫라인 구축 이후 처음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