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원희룡 "자유한국당, 보수 중심 아냐" 복당 부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원희룡 "자유한국당, 보수 중심 아냐" 복당 부인

    뉴스듣기

    12일 CBS 김현정 뉴스쇼 출연 "선거치르려고 복당 식의 정치 반대"

    원희룡 제주지사. (자료사진)
    바른정당 소속 원희룡 제주지사가 자유한국당 복당을 강하게 부인하고 국민의당과의 통합에도 부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원 지사는 12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현재 한국당의 모습이 국정의 중심을 잡아주고 제대로 견제 역할을 하거나 보수정치의 중심으로 평가를 할 수 있겠냐라는 부분에서 아직 한참 멀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복당 의사를 묻는 질문에 답한 것으로, "복당을 한다면 힘과 내용을 갖고 당을 바꿔나갈 건지에 대해 분명한 생각과 방안들이 있어야 하는데 단순히 선거를 치르기 위해서 가는 건, 그것 때문에 (새누리당을) 나왔던 게 아니다"고도 했다.

    박근혜 정권이 최소한의 상식도 없고 몰염치했기 때문에 소위 보수 세력이 완전히 탈바꿈해서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는 생각으로 새누리당을 나왔는데 과연 자유한국당이 현재 그런 모습이냐는 것이다.

    원 지사는 특히 "자유한국당에 들어가서 바꿀 수도 있겠지만 그러기에는 국민들이 받은 상처나 한국당의 현재 모습에 대해 동의하는 국민들이 많지는 않을 것"이라며 한국당 복당을 강하게 부인했다.

    (바른정당을) 탈당한다고 해도 한국당 복당은 아닌지를 묻는 질문에도 " 단순히 유불리에 따라 당을 오가는 것은, 그런 무게로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그는 밝혔다.

    이에 앞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남경필 경기지사의 복당 소식을 알리며 "또 한 분의 광역단체장도 올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를 지목한 것으로 보이지만 원 지사는 이를 강하게 부인한 것이다.

    원 지사는 그러나 국민의당과의 통합에도 거듭 부정적인 생각을 내비쳤다.

    그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어떤 점에서 공통점이 있고 앞으로 어떤 정치를 해 나갈지에 대해 충분히 구성원들과 공유되지 않은데다 국민들에게 뚜렷이 보여주지도 못했고 통합의 중심 깃발이 분명하지도 않다"고 말했다.

    "정치적으로 어려워서 그냥 합치고 보자라는 무조건적인 통합주의라면 그것도 하나의 정치공학적인 움직임이 될 것이고 그렇기 때문에 지속성과 확장성이 힘들 것으로 본다"고 원 지사는 강조했다.

    그러나 당장 바른정당을 탈당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통합이 구체적으로 어떤 모습으로 귀착이 될지를 본 뒤 그 상황에 맞게 정치적 동지들이나 지지자들과 폭넓고 깊은 논의를 통해 결정하겠다"며 신중하게 판단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원 지사는 향후 행보에 대해선 "야당이 자기 과거를 반성하거나 버리는 모습이 없기 때문에 국민들이 절망하고 있다"며 "어떻게 희생하고 책임져야 할지, 근본 동력을 어떻게 만들어 낼지를 고민한 뒤 구체적으로 누구랑 손잡고 누구랑 함께 할 것인가가 결정돼야 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