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청와대

    靑, 가상화폐 대책 부심…정책혼란 최소화

    오전 현안점검 회의에서 가상화폐 논의돼

    청와대는 12일 가상화폐 거래규제와 관련한 법무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의 정책 혼선과 관련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실장과 수석비서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가상화폐 거래 규제와 관련한 대응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아침 회의에서 비트코인 얘기가 있었냐'는 질문에 "있었다"고 답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청와대의 (공식) 코멘트(언급)는 없다"며 "해당 부처에서 확인할 문제"라고 말을 아꼈다.

    앞서 박상기 법무장관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가상화폐 거래가 사실상 도박과 비슷한 양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곧바로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이지만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 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이 될 것"이라고 해명에 나섰다.

    청와대가 이날 가상화폐 관련 논의에 나선 것은 가격 급등락 등 가상화폐 규제 필요성을 절감하면서도 한꺼번에 이를 규제할 경우 불거질 투자자들의 거센 항의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