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부산

    서병수 "다이빙 벨 의혹제기는 정치적 공격"

    시민단체 "서 시장 영화제 외압 관련 책임 회피"

    "다이빙 벨 상영과 관련해 지속적으로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선거를 앞두고 부산시장을 정치적으로 공격하기 위한 것"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민관 합동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는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가 세월호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을 상영한 부산국제영화제에 전방위적으로 압력을 행사했고 서병수 부산시장(위 사진)이 적극 협조하겠다고 한 사실을 처음 확인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서병수 부산시장이 입장을 밝혔다.

    서 시장은 12일 부산시청 기자실을 찾았다. 그는 자리에 앉자마자 "영화제와 관련한 진상조사위원회의 터무니 없는 보도자료와 관련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서 시장은 "당시 영화제 조직 위원장으로서 많은 이들이 다이빙벨 상영과 관련한 다양한 요구를 했고 여태껏 순수하게 정치적인 거리를 둔 부산국제영화제가 정치적으로 오염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다이빙벨 상영을 안했으면 좋겠다고 말씀을 드렸지만 그 후에 상영이 됐다.이것이 팩트다"라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수 년간에 걸쳐 다이빙벨과 관련해 여러가지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선거를 앞두고 부산시장을 정치적으로 공격하기 위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김희범 당시 문화부 차관을 이런저런 행사장에서 만났을 수는 있겠지만,특정사안(다이빙 벨 상영 여부)을 두고 만난적은 분명 없다"고 말하며 "문건이 어떻게 작성됐는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또,"김기춘 당시 대통령비서실장으로부터 연락을 받긴 했으나 그런데에 휘둘려 판단을 내릴 사람은 아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용관 당시 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임기가 다 돼서 그만둔 것 뿐 외압 때문에 그만둔 것이 아니다"는 말을 덧붙이기도 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김희범 전 차관이 없는 사실을 만들어 문건을 만들었겠냐"며 서 시장의 해명에 설득력이 없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은 " 문건의 진위 여부를 따져 봐야겠지만 국제영화제에 대한 외압과 관련해 서 시장은 책임을 회피하는 것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에 앞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민관 합동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는 김희범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이 작성한 문건을 확보해 청와대와 서 시장이 다이빙벨 상영에 적극 개입했다는 보도자료를 냈다.

    이 문건에는 당시 송광용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과 김소영 문화체육비서관이 김종덕 문체부 장관과 김희범 차관을 통해 서병수 부산시장에게 ‘다이빙벨’ 상영을 막고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을 인사조치하도록 하는 내용과 서병수 시장이 이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한 사실이 담겼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