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청와대

    文 "인천공항 운영시스템 세계에 수출하자"

    "세계 5위 국제관문, 2위 항공화물 운송 능력에 안주말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인천공항은 세계 5위의 국제관문 공항으로 발돋움했고, 제2의 도약을 위한 준비를 마쳤지만 여기에 안주하지 말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에 참석해 "인천공항은 동북아를 넘어 세계적인 허브공항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세계를 열다, 사람을 잇다'라는 슬로건으로 제2터미널 개장식을 진행한 인천공항은 셀프 체크인 시스템과 공항 이용객이 스스로 항공권을 발급받는 셀프 백드롭 시스템 등을 점검하고 문 대통령 앞에서 이를 시현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우리는 외국인 관광객 2000만 명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에 국민들의 해외여행도 더욱 늘어날 것"이라며 "개방통상 국가를 지향하는 우리에게 물류허브는 국가적인 과제"라고 규정했다.

    또 "중국과 인도, 러시아는 항공수요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며 "이들 국가와 더 편리하게 연결되고, 매력적인 여행상품과 창의적인 서비스로 더 많은 승객을 유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인천공항이 2023년까지 연간 1억 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시설 확충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세계 허브공항으로서의 관광객 유치뿐 아니라 항공화물 집결 능력 고도화를 통한 물류 산업 육성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항공화물 경쟁력 강화도 중요하다. 항공화물은 우리나라 수출액의 30%를 차지하는 고부가가치 운송화물이고 인천공항이 수출 항공화물의 99%를 담당한다"며 "현재 인천공항은 항공화물 운송 세계 2위지만 후발 국가들의 추격이 만만치 않다"고 지적했다.

    또 "앞으로 양적 성장과 함께 고부가가치 물류에 초점을 맞춰 경쟁력을 높이고, 물류허브 역할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세계 최고 수준의 공항 운영서비스를 자신있게 세계 시장에 내놓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여기서 한걸음 더 나아가고 싶다"며 "인천공항이 가지고 있는 세계 최고수준의 공항 운영서비스로 세계 시장에 진출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또 "인천공항이 공항운영시스템이라는 새로운 수출 분야를 개척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개장식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조정식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등 국회의원 12명, 유정복 인천시장, 여형구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 사무총장, 김종진 문화재청장,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반장식 일자리 수석, 홍장표 경제수석, 주한 대사 30여명, 외국 공항관계자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