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페미니즘 후폭풍 한동대에서 찬반집회 동시 열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페미니즘 후폭풍 한동대에서 찬반집회 동시 열려

    뉴스듣기

    12일 동성애 반대집회와 혐오,차별조장 규탄 집회 열려

    (가칭) '한동대학교를 사랑하는 모임'은 12일 오전 학교 정문 앞에서 '동성애를 반대하는 한동대학교를 지지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포항CBS)
    최근 교내 학술동아리가 개최한 페미니즘 강연과 관련해 내홍을 겪고 있는 한동대학교(총장 장순흥)에 대해 지지집회와 규탄집회가 동시에 열렸다.

    가칭 '한동대학교를 사랑하는 모임'은 1월 12일 오전 9시 50시부터 학교 정문 앞에서 시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성애를 반대하는 한동대학교를 지지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국민의례와 취지설명에 이어 '동성애에 관한 진실', '동성애를 반대하는 것은 부당한 차별이나 혐오가 아니다', '동성결혼은 합법화되어서는 안된다'는 내용의 발언을 진행한 뒤,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동성애를 반대하는 한동대의 교육철학을 지지한다', '한동대의 건학이념과 교육철학을 끝까지 지켜줄 것을 요구한다', '한동대의 교육철학을 비난하는 외부단체응 위협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등의 요구사항을 밝혔다. (포항CBS)
    이들은 성명서에서 "심각한 사회적 폐해를 야기하는 동성애를 반대하는 것은 혐오나 차별이 아니다"며 "동성애를 반대하는 종교적 신념을 바탕으로 한 한동대학교의 교육철학은 인정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한동대학교를 사랑하는 모임'은 '사회적 폐해와 도덕적 윤리적 가치를 무너뜨리는 동성애를 반대하는 한동대학교의 교육철학을 적극 지지한다', '한동대학교의 교육철학을 비난하는 외부단체응 위협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등의 요구사항을 밝혔다.

    이와 함께 오전 10시부터 한동대 진입로 입구에서는 사단법인 포항여성회와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경북노동인권센터, 민주노총포항지부, 정의당포항시위원회, 포항환경운동연합 등 영남지역 32개 단체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혐오와 차별을 조장하는 한동대학교 규탄 기자회견'이 열렸다.

    오전 10시부터 한동대 진입로 입구에서는 사단법인 포항여성회 등 영남지역 32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석해 '혐오와 차별을 조장하는 한동대학교 규탄 기자회견'이 열렸다. (포항CBS)
    기자회견은 윤경희 포항여성회 회장의 인사말, 한동대 학생 부당징계 및 인권침해 반대 공동대응의 석지민 한동대 학생의 성명서 발표에 이어 김용수 민주노총 포항지부장과 강혜숙 대경북여성단체연합 대표의 자유발언, 김은숙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포항지회장의 기자회견문 낭독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대학은 학생들의 비판적 지성을 함양하고 그 과정에서 어떤 논의도 가능한 공론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열린 학습의 장을 마련해야하는 책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동대가 교육이념을 명분으로 차별과 혐오의 가치를 드러내는 것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며 "한동대학교 내에서 페미니즘 강연은 이번이 처음이 아님에도 이례적으로 학생을 징계하고 교수의 재임용을 거부한 것에 대해 즉각적인 철회와 중단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한동대측에 '반인권적이고 폭력적인 학생 징계와 교수 재임용 탈락을 즉각 철회하라', '페미니즘에 대한 혐오 발언을 즉각 중단하고 공개 사과하라', '학생들의 사상과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는 위헌적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학교 구성원 전체를 대상으로 한 성평등 교육을 즉각 실시하라' 등을 요구했다.

    이번 집회는 양측의 물리적 충돌없이 마무리된 가운데 한동대학교 관계자는 "재임용 논란이 된 김모 교수는 정량적인 평가점수가 미달해 재임용에서 탈락한 것으로 이 문제와는 관련이 없다"며 "관련 학생들의 경우 징계가 아닌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소명을 받고 있는 과정이다"고 밝혔다.

    한동대 학생 부당징계 및 인권침해 반대 공동대응의 석지민 한동대 학생의 성명서 발표 (포항CBS)
    한편, 한동대에서는 지난해 12월 8일 교내 학술동아리 '들꽃' 주최로 페미니즘 운동가를 초청해 '흡혈 사회에서 환대로 - 성노동과 페미니즘, 그리고 환대'라는 제목의 강연이 열렸다.

    당초 한동대 측은 강연이 대학 교육 이념과 맞지 않다며 행사취소를 종용했으나, 동아리 측은 '사상의 자유'를 이유로 예정대로 진행했으며, 학교측은 행사를 주최한 들꽃 회원과 SNS에 강연 후기를 올린 학생 등 총 5명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고, 동아리 지도교수인 국제법률대학원 김 모 교수는 지난해 말 재임용에 탈락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