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 "XXX 안철수 나가라!" 고성·욕설로 얼룩진 국민의당 당무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영상] "XXX 안철수 나가라!" 고성·욕설로 얼룩진 국민의당 당무위

    박지원 "딸도 세습못한 박정희 정치를 안철수가 해"

    [노컷V YouTube 영상보기] [노컷V 바로가기]


    바른정당과의 통합 준비를 위한 전당준비위원회 구성 등을 논의하기 위해 12일 긴급 소집된 당무위원회가 통합 반대파측과 찬성측 간 격렬한 몸싸움으로 아수라장이 됐다.

    이날 오후 당무위가 열린 국회 본청 246호 앞은 '안철수는 사퇴하라'는 피켓을 든 반대파와 찬성측 당무위원, 당직자, 취재기자들이 뒤엉켜 발 디딜 틈 없이 혼잡했다.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로 촉발된 내홍이 심화되고 있는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무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던 안철수 대표가 언쟁을 벌이는 당무위원들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통합 반대 당원들은 "당원의 의사를 듣는다면서 왜 입장을 막냐"고 강하게 항의했고, "안철수는 사퇴하라"는 구호를 연신 외쳤다. 입장이 제지당한 일부 당원은 당직자와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고, "당대표가 아니라 XXX"라는 욕설도 쏟아내기도 했다.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로 촉발된 내홍이 심화되고 있는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무위원회에서 장정숙 의원이 모두발언하는 안철수 대표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당무위원회가 열리는 회의장 안에서도 고성과 격한 몸싸움이 이어졌다.

    당무위원장인 안 대표의 개회 선언 중 반대파인 장정숙 의원이 들어오며 "이런 폭거가 어딨냐!"고 소리치며 안 대표에게 다가가자 일부 당무위원이 "너는 뭐냐!"며 장 의원을 밀쳐내기도 했다.

    유성엽 의원도 "이렇게 비겁하게 하냐"며 "왜 의총을 안 거치고 최고위 보고를 안 했는지부터 말하라"고 안 대표에게 소리쳤다.

    이에 김관영 사무총장이 "당무위원 4분의 1 소집 요구를 의장이 받은 것"이라며 "지금까지 당무위를 앞두고 의총에 보고한 사실이 있지만 필요사항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자 유 의원은 "이번 당무위야말로 당의 명운이 걸려있는 중요한 문제"라며 "형식논리적인 걸로 되겠냐"고 따져물었다.

    일부 당무위원이 "의장을 무시하면서 대접받길 바라냐"며 반대파 의원들에게 소리치자 유 의원과 장병완 의원 등이 "이런 의사에 승복할 수 없다"고 소리치며 삿대질을 하는 등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회의를 전부 공개하라"는 반대파들의 강한 항의에도 숫자에서 우위를 점한 찬성파들은 회의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로 촉발된 내홍이 심화되고 있는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무위원회에서 통합 찬성파, 반대파 당무위원들이 언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앞서 열린 의원총회에서도 안 대표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다.

    최고위원인 박주현 의원은 "어제 최고위가 열리지 않는다는 문자를 받았는데 오늘 아침 비공개로 최고위가 열렸다고 한다"며 "의총을 앞두고 소집된 일방적 당무위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정동영 의원도 "당을 반민주적으로 운영하는 안 대표의 정치는 패권이 아니고 뭐냐"며 "의총의 이름으로 당무위 중단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최경환 의원도 "당의 운명을 결정하는 문제가 오늘 당무위에서 결정되는데 그 뒤에 의총을 열어봤자 의미가 없다"며 "김동철 원내대표가 안 대표에게 당무위 취소를 요구해 달라"고 힘을 보탰다.

    박지원 의원은 "딸도 세습 못한 박정희 정치를 안철수가 세습해서 되겠냐"며 "안 대표의 말로가 박정희, 전두환, 안철수로 이어질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이회창-박근혜 전 비서실장과 박정희-전두환 세습자가 합당하면 그게 당이 되고 국민의 지지를 받겠냐"며 "보수 대야합 합당을 저지시키고 그렇지 않을 경우 개혁 정당인 신당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대파는 또 친안계 특정 의원들이 사법개헉특별위원회와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에 선정됐다며 김동철 원내대표에게 인선 재구성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친안계로 분류되는 권은희 의원은 "사개특위 위원으로 당리당략을 떠나 국민을 위한 사법개혁을 이뤄내겠다고 다짐했다"며 "계파에 의해 선정된 듯한 발언은 적절하지 않다"고 맞받아쳤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